기사최종편집일 2021-02-26 02:1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김시덕 "동기 집합서 뺨 맞아…'발라드 부른 XX 나오라고'" (시덕튜브)

기사입력 2021.01.24 11:32 / 기사수정 2021.01.24 11:5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개그맨 김시덕이 뺨을 맞은 사연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김시덕의 유튜브 '시덕튜브'에서는 '들어는 봤나? 동기 집합!"이라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김시덕은 "나는 동기 집합도 당해봤다"고 말했다. 같은 레벨인데 왜 집합을 하냐는 질문에 "그러니까 말이에요"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우리는 정말 중간에 낀 세대다. 1기부터 32기인가 있는데 내가 16기다. 저는 1기부터 경험을 했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심형래, 김한국 선배들과도 만나서 꽁트를 했다. 김한국 선배가 희극인 실장일 때 우린 막내 기수였다. 선배가 그때 생일이라 후배들한테 술도 사주고 고기도 사주셨다. 2차로 노래방에 가서 개그맨들끼리 방별로 놀고 있었다. 그리고 각 기수별로 김한국 선배 있는 방에 가서 노래도 불렀다. 그때 저는 '아름다운 구속'을 불렀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이후 갑자기 일이 발생했다. 김시덕은 "갑자기 재훈이 형이 '선배들한테 안 좋은 소리가 나왔다'며 신길역 앞에 집합을 하라고 했다. 근데 선배들은 없었다. 그런데 다른 동기 형이 우릴 일렬로 세웠다. '선배들이 우리 정신 빠졌다고 정신 잡으래'라고 하더라. 그러면서 '김한국 실장님 앞에서 뭐하는 짓이야. 정신 나갔어? 나 원망하지마. 전달 받은 거 그대로 하는거야'라더니 '일단 좀 맞자'고 했다"고 떠올렸다.

김시덕은 "갑자기 '발라드 부른 XX 나와'라고 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나밖에 없더라. 그때 신길역 앞에서 뺨을 때리기 시작하더라. 그때 다른 동기들이 내가 맞는 게 웃겼는지 웃었다. 그렇게 그 때린 형보다 더 어린 동기들은 다 맞았다"고 고백했다.

다음날, 김시덕을 포함한 동기들은 결국 사과를 하러 갔다. 하지만 선배들은 어리둥절했다고. 그런 오더를 내린 적이 없었던 것. 김시덕은 "동기들 사이에서도 그 인간이 위계질서를 만들어보고 싶었던 거다"고 분노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