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2 0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박준면 "♥남편, '허쉬' 원작 작가…첫 만남에 뽀뽀" (아는 형님)[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1.23 23:19 / 기사수정 2021.01.24 00:22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박준면이 기자 출신 소설 작가 남편과 러브 스토리를 밝혔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뮤지컬 '고스트'의 주연 배우 주원, 아이비, 박준면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박준면은 배, 불독, 멧돼지, 짱뚱어를 닮았다고 밝히며 자신에 관련된 짤을 공개했다. 박준면은 "남편이 만든 짤이다. 남편이 나를 놀리는 걸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드라마 '허쉬' 원작 소설 '침묵주의보' 작가와 결혼한 박준면은 "남편 기자 시절 인터뷰하고 그날 밥 먹고 세 번 만나고 결혼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박준면은 "인터뷰한 날 뽀뽀했다. 원래 뽀뽀하면 결혼하는 거 아니냐"고 웃었다.

당시에 40살이었던 박준면은 5살 어린 남편이 청혼해 결혼을 했다며 "나는 좋은데 남편은 자기가 손해라면서 후회하는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결혼은 그냥 하고 나중에 연애했다. 결혼하고 엄청 싸웠다. 결혼하고 3년은 서로 맞추는 시간인 것 같다 "그냥 한 번 해봤다"라며 호탕한 모습을 드러냈다.

남편과 결혼식을 하지 않고 양가 부모님이 식사를 하는 걸로 대신한 박준면은 "결혼이라는 게 거창한 건 아니지 않냐. 한번 하고 안 하면 마는 거 아니냐"며 호탕함을 드러냈다. 이상민은 "결혼하고 헤어지면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말해 서장훈에게 핀잔을 들었다.

이에 이상민은 "혹자는 결혼하기 전에 동거부터 해봐라"라고 조언을 하다가 서장훈과 눈이 마주쳤다. 서장훈은 "그 얘기를 왜 형이 하냐고. 다른 사람이 하게 냅두란 말이야"라고 다그쳤다. 이어 서장훈은 "만약에 내가 동거를 하다가 형님들한테 걸렸어. 이건 10년 짜리 놀림감이다"라고 웃었다.

박준면은 행복한 가정을 위한 철학으로 '남편한테 기대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싸울 일도 없다. 근데 한 번 싸우면 난리 나게 싸우고 잘못한 사람은 인정하고"라고 덧붙였다.

현재 방영 중인 드라마 '허쉬'에 왜 캐스팅을 안 했냐며 형님들은 박준면의 편을 들었다. 이에 박준면은 형님들에게 고마워하며 "와도 내가 거절했을 것 같다. 그냥 기분 나쁘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