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1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놀면 뭐하니?' 데프콘, 유재석 새 프로젝트 출연 성사될까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11.21 22:46 / 기사수정 2020.11.22 15:5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데프콘이 '놀면 뭐하니?'에 대한 관심을 나타냈다.

2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데프콘이 유재석에게 출연 욕심을 밝힌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유재석은 정재형과 김종민의 도움을 받아 김장에 나섰다. 제작진은 감사 이벤트로 김장을 준비했고, 데프콘이 지원군으로 등장했다.

특히 데프콘과 김종민은 어색하게 안부를 주고받았고, 유재석은 "남 같이 인사한다. '1박 2일' 하면서 전국을 돌아다녔는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데프콘은 "새 시즌 들어가면서 전화를 안 한다"라며 밝혔고, 김종민은 "전화하지 않았냐"라며 손사래쳤다.

데프콘은 "네가 나한테 전화할 때는 방송에서 지인 찬스 이런 거 할 때 아니냐"라며 돌직구를 날렸고, 김종민은 "개인방송할 때 했다"라며 인정했다.

또 유재석은 "(데프콘) 코트 입은 거 처음 보는 거 같다"라며 말했고, 데프콘은 "(제작진이 입고 오라고 해서) 쓸친소 그런 느낌인 줄 알았다. 오랜만에"라며 고백했다.

게다가 데프콘은 김장을 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나 김치 못 먹는다. 연예계에서 대표적으로 익은 김치를 못 먹는다"라며 당황했다.

정재형은 "그럼 가야 되나"라며 걱정했고, 데프콘은 "어딜 가냐. 계속해야지. 형 끝났으면 형이 가라"라며 발끈했다.

이에 유재석은 "너도 보따리 장사 많이 하더니 호전적이다. 보따리 장사하면 토크가 달라진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유재석은 "진짜 김치 못 먹냐"라며 물었고, 데프콘은 "오늘 한번 먹어보겠다"라며 의욕을 과시했다.

이후 데프콘은 "김치 원정대 이런 거 시작하는 거냐. 난 오라면 오는 사람이니까. 끝나고 술 한잔할까요. 사람이 그립고 심심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데프콘은 "구체적으로 대형 프로젝트 기획된 거 없냐. "음악으로 가면 '아기 상어'처럼 동요를 만드는 거 어떠냐"라메 제안했다.

유재석은 "왜 아이디어를 자꾸 내냐. 그거 예전에 했었다. '무한도전' 때"라며 만류했고, 데프콘은 "사람들이 까먹지 않았겠냐. 요즘 제일 힘든 게 뭔지 아냐. 심심하다"라며 예능 출연 욕심을 드러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