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8 01: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홍성흔, 7년 동안 매일 108배 "박찬호 보고 자극 받아" (아는 형님)

기사입력 2020.11.21 22:08 / 기사수정 2020.11.21 22:09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홍성흔이 7년 동안 매일 108배를 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메이저리그에서 온 야구 코치 겸 타자 홍성흔과 투수 김광현이 출연했다.

김광현은 108배를 7년 동안 하루도 안 빼고 계속했다고 밝혔다. 매일 명상을 하는 박찬호를 보고 깨달음을 얻은 김광현은 "아마추어인 내가 아무것도 안 하고 다른 사람과 똑같이 해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불교 집안인 홍성흔은 하체 훈련 겸 108배를 결심했다. 해외 경기에 갔을 때도 화장실에 수건을 깔고 108배를 한 홍성흔은 화장실이 좁아 변기에 머리를 부딪히기도 했다고 밝혔다. 홍성흔은 7년 동안 하던 108배를 2006년 입은 팔꿈치, 발목 부상으로 그만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