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4 15: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조지 클루니의 '통 큰' 선물…"친구 14명에 11억씩 총 155억 줬다"[엑's 할리우드]

기사입력 2020.11.21 07:58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할리우드 배우 조지 클루니가 과거 친구 14명에게 각각 11억씩 선물했다는 소문을 사실이라고 밝혔다.

지난 18일(현지 시각) 미국 CNN 방송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지 클루니가 'GQ' 12~1월호 인터뷰에서 "친구 14명에게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원)씩 모두 1400만 달러(한화 약 155억 원)를 현금으로 줬다"고 직접 이야기했다.

앞서 조지 클루니의 절친한 친구로 알려진 사업가 랜드 거버는 지난 2017년 MS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조지 클루니의 '돈가방'에 관해 언급했지만, 당사자에게 확인이 되지는 않은 상태였다.

'돈가방' 일화는 이렇다. 조지 클루니는 지난 2013년 출연한 영화 '그래비티' 출연 당시 출연료를 받지 않고 영화 흥행 수익에 따른 러닝 개런티만 지급받기로 계약했다.

그러나 이 영화가 전 세계적인 흥행 대박이 일어나면서 7800억원 이상의 수익을 얻었고, 이에 조지 클루니는 수백만 달러의 금액을 받게 됐다.

이후 조지 클루니는 뜻하지 않게 생긴 돈을 친구들에게 베풀기로 했다. 조지 클루니는 여행 가방 14개에 각각 100만 달러씩 나눠 담고 친구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여행 가방을 선물했다.

조지 클루니는 친구들에게 가방을 선물한 이유에 대해 "무명시절 잠을 잘 소파를 내주었고 끼니를 해결할 수 있게 해줬다. 그리고 데뷔 이후에도 오랜 기간 한결같이 응원해 줬다"며 "이 친구들이 없었다면 나는 아무것도 이루지 못 했다"고 밝혔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영화 '오션스 일레븐' 스틸컷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