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20:0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당나귀 귀' 홍석천 "자존심 다 없어질 것 같아...외식업 말릴 것"

기사입력 2020.09.20 17:33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홍석천이 자존심이 다 없어질 것 같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홍석천이 황석정의 외식업 도전 얘기에 버럭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홍석천은 황석정의 요리 실력은 보고 이 정도면 벌써 가게를 했어야 된다고 말했다. 이에 황석정은 "나 가게 해도 돼?"라고 물어보더니 "황바를 다시 하고 싶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닫아야 될 판국에 뭘 연다는 거야? 그냥 집에서 해"라고 소리쳤다. 하지만 황석정은 홍석천이 그렇게 얘기를 해도 가게를 하고 싶어 했다.

홍석천은 "나는 가게를 다 접었고 지난 6개월 동안 1억 8천만 원을 손해봤다"고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현재 상황을 털어놨다. 이어 "올해는 마지막 남은 나의 자존심이 다 없어질 것 같은 느낌이다. 누가 외식업을 한다고 하면 머리끄덩이를 잡아서라도 말릴 거다"라고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