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9 12: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작가 데뷔' 장기하, 첫 산문집 초판 매진+베스트셀러 등극…4쇄 제작

기사입력 2020.09.16 14:05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가수 장기하가 첫 산문집을 출간해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재기발랄한 가사와 개성 있는 음악으로 사랑받아온 장기하는 최근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를 선보였다.

뮤지션에서 작가로 변신한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지난달 예약 판매를 시작한 후 독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이끌어 냈다. 특히 초판 8000부는 빠르게 매진됐으며 현재 4쇄까지 제작 중이다. 또 국내 대형서점의 ‘시/에세이 주간 베스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단숨에 ‘베스트 셀러’ 반열에 올랐다.

‘상관없는 거 아닌가?’에는 평범한 생활인으로서, 또 대중음악가로서 느끼는 일상다반사에 대한 장기하 본인의 생각과 감정이 솔직, 담백, 유쾌하게 담겨 있다. 일상의 기쁨과 슬픔을 받아들이는 자세에 대해 웃기지만 때론 마음 깊이 공감할 만한 장기하다운 이야기들로 가득하다.

장기하의 산문은 그 동안 그가 선보인 강렬하고도 문학적인 가사들만큼 즐겁고 상쾌하다. 별것 아닌 듯하지만 은근히 신경쓰이는 일들, 무심코 지나치기 쉬운 일상의 사건들, 사물들을 포착해 자신만의 유쾌한 이야기로 재탄생시키는 장기하식 스토리텔링은 독자들의 마음까지 포근하게 만든다.


또 이번 장기하의 첫 산문집은 유쾌한 그가 선보인 노래들의 이면을 보게 한다. 글들 한 편 한 편에는 자기 자신을 깊이 들여다보며, 살아가는 일의 기쁨과 슬픔을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태도가 습관처럼 밴 장기하 만의 단단한 건강함이 묻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상관없는 거 아닌가?’에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속 연예인의 삶을 사는 장기하, 장을 봐 밥을 지어먹고 미래를 고민하는 생활인의 삶의 장기하 모두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

장기하는 산문집 본문을 통해 “하루에도 수십 번씩, 남들보다 못났다는 생각 때문에 마음이 쪼그라든다. 특히 인스타그램을 열면 내 피드에 등장하는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주눅이 든다”고 솔직하게 고백하기도 했다.

장기하의 첫 산문집 ‘상관없는 거 아닌가?’는 현재 각종 서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문학동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