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7 22: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도시어부2' 김새론, 첫 민물 출조 각오 "민물퀸 되겠다"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0.09.16 08:0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김새론이 바다에 이어 민물을 접수하러 나선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39회에서는 화성에서 ‘도시어부 VS 반 도시어부’의 대결이 열리는 가운데, 김새론이 야심찬 승부욕을 드러내는 모습이 펼쳐진다. 

김새론은 국내는 물론 해외 출조에서 대활약을 펼치며 ‘퀸새론’ ‘루어 여신’ 등의 수식어를 양산하는 등 특급 게스트 중의 특급 게스트로 손꼽힌 바 있다. 

이날 김새론이 허재를 주축으로 한 반(反) 도시어부 팀의 일원으로 등장하자 이덕화와 이경규를 비롯한 도시어부팀은 그 어느 때보다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특히 큰형님 이덕화는 “새론이 얼굴이 좋아졌다”라며 작년 코스타리카 이후 다시 만난 반가움을 드러냈다고 한다. 

초대형 입질에 역대급 사투를 벌이며 맹활약을 펼쳐온 김새론은 이번이 첫 민물 출조인 만큼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황금배지를 당당히 달고 등장한 김새론은 “바다퀸에서 민물퀸이 되기 위해 왔습니다”라며 짧고도 강렬한 출사표를 던지며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유일한 홍일점인 김새론이 반 도시어부팀과 보여줄 새로운 케미스트리에 기대가 쏠리는 가운데, 이날 김새론은 낚시 여신다운 여유로움으로 대결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모은다. 김새론이 연이어 히트를 외치자 옆자리의 이수근은 그의 범상치 않은 낚시 자세에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고. 

이수근은 “새론이는 (낚싯대를) 쭉쭉쭉 세 번 당긴다”라며 카리스마 넘치는 낚시 자세에 감탄했고, 기분좋은 입질을 받은 김새론은 “너무 신난다”라며 멈추지 않는 히트로 상대팀을 긴장하게 했다고 전해져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과연 바다 여신 김새론이 민물에서도 인생고기를 만날 수 있을지, 도시어부와 반 도시어부의 불꽃 튀는 낚시 대결은 17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