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8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영탁, 트로트 1타 강사 변신…'선넘녀' 숨겨진 트로트 DNA 깨운다

기사입력 2020.08.02 13:2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트롯맨’ 영탁이 ‘선을 넘는 녀석들’의 트로트 DNA를 깨운다.

2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조선 르네상스의 문을 연 화가들, 겸재 정선과 단원 김홍도의 그림 속 숨은 이야기들을 펼쳐낸다.

풍류를 즐기는 탐사에 흥신흥왕 풍류객들이 빠질 수 없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탁과 김세정이 게스트로 재등장,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와 함께 조선직업실록 번외편 ‘화가의 세계’를 열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영탁은 트로트 1타 강사로 변신해, ‘선녀들’의 숨겨진 트로트 DNA를 깨운다고 해 기대를 높인다. 이날 열린 ‘선녀 트로트가왕’의 미션곡은 바로 영탁의 ‘찐이야’. 영탁은 “꺾는게 중요하다”며 직접 시범까지 보이며 후끈 열기를 더했다고 한다.

전현무는 영탁 앞에서 “나도 좀 꺾는다” 트로트 부심을 뽐내며, 자칭 기교파의 면모를 보였다. 모기가 주변을 배회하는 듯한 전현무의 간드러지는 창법과 화려한 강약 조절에, 현장은 웃음으로 초토화됐다.

전현무의 라이벌은 의외의 트로트 강자 설민석이어서 흥미진진한 대결을 예고한다. 설민석은 수준급 꺾기 실력을 뽐내며 역사 선생님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 트로트 부캐 ‘설중매’의 탄생을 예고하며 꿀잼을 선사했다. 영탁도 감탄한 설민석의 트로트 뽕필은 어떠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영탁이 뽑은 ‘선녀 트로트가왕’은 누가 될까. 이날 영탁은 ‘선녀들’에서 뜻밖의 제자를 얻게 됐다. 영탁과 트로트 사제지간이 된 영광의 주인공(?)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2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