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9 0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룰러' 박재혁 "담원 전, 눈만 마주치면 상대 죽일 수 있도록 준비할 것" [인터뷰]

기사입력 2020.08.02 02:18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룰러' 박재혁이 담원 게이밍과의 경기를 앞두고 각오를 전했다.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2라운드 젠지 이스포츠와 설해원 프린스와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젠지는 한 체급 위의 실력을 자랑하며 설해원 프린스를 2대0으로 완파했다. 이날 승리로 10승 대열에 합류한 젠지는 DRX-담원-젠지로 이어지는 3강 체제를 확실하게 다졌다.

원거리 딜러로 선발 출전한 '룰러' 박재혁은 각각 이즈리얼과 애쉬로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특히 상대가 1세트 후 바텀 듀오를 모두 교체하는 강수를 뒀지만 이에 말리지 않고 제 역할을 충실하게 다했다.

최근 물오른 경기력을 자랑하고 있는 박재혁은 담원 게이밍과의 다음 경기를 앞두고 "하던 대로 준비해서 저희만의 플레이를 보여주겠다"며 "눈만 마주치면 상대를 죽여버릴 수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은 박재혁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 승리 소감 부탁한다.

어느 정도 재미있는 경기를 만들어서 만족스럽다. 지루하지 않은 경기를 하고 싶었는데 그렇게 한 것 같아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어 기분이 좋다.

> 1세트는 초반부터 게임을 터트렸다. 특히, 2레벨 타이밍을 활용해 칼리스타를 잡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제가 딜 교환을 너무 잘해놔서 칼리스타가 한 번 걸리면 죽을 피가 됐다. 그런데 각이 잘 나와서 들어갔다.

> 2세트에는 상대가 바텀 듀오를 모두 교체했다. 심경이 어땠나.

상대가 어떤 픽을 들고 왔을지 몰랐기 때문에 조금 무서웠다. 그런데 세나-오공을 픽해서 안심했다.

> 상대가 누구든 간에 세나-오공에 대해서는 완벽하게 대응할 수 있다는 뜻인가.

픽도 그렇고 플레이도 그렇고 어느 정도는 대응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 하이머딩거 밴 역시 상대 바텀을 의식한 밴인가.

원래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런데 혹시 모르니 하는 게 어떻냐는 이야기가 나왔고 괜찮은 것 같아서 하게 됐다.

> 설해원 프린스는 자신들이 유리하든 불리하든 교전으로 풀어내려는 양상을 보였다. 보는 입장에서는 즐거웠을 수 있었지만 플레이하는 입장에서는 어땠나.

용 한타에서 한 번 질뻔했던 적이 있었다. 그전까지는 재미었는데 그 전투 이후에는 무조건 이길 수 있을 것 같아서 재미있었다.

> 요즘 경기력이 매일매일 고점을 갈아치우고 있다. 특별한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나.

항상 연습 때는 잘 됐던 것 같다. 그 모습이 이제 나오는 것 같다.

> 주변에서 특별히 힘이 되어주는 사람이 있나.

주영달 감독(대행)님이 제일 많이 도와주신다. 팀원들도 잘 도와준다.

> 방송 인터뷰에서 '바텀 라인전을 본인이 다 한다'는 말을 했다. 함께 나서는 '라이프' 김정민 역시 '서포터가 라인전을 책임진다는 말은 옛말'이라고 거들었다. 메타가 바뀌었다는 의미인가. 굳이 비중을 나눠본다면.

사실 그 정도까지는 아닌데, 제가 딜 교환을 잘 하다 보니 판을 만드는 부분은 조금 있는 것 같다(웃음). 굳이 비중을 나눠보자면 5대5 정도인 것 같다. 원딜이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서포터의 선택지가 늘어난다고 생각한다.

> 오늘 승리로 10승 대열에 합류했다. 

사실 저희가 저희 발에 걸려 넘어진 판이 있어 아쉬움이 있다. 앞으로의 경기에서 다 이긴다면 충분히 만족스러울 것 같다.

> 당장 다음 경기부터 어려운 상대를 만난다. 최근 기세가 좋은 담원 게이밍을 상대하게 됐는데 각오가 있다면.

저희가 하던 대로 준비해서 저희만의 플레이를 보여주겠다. 눈만 마주치면 상대를 죽여버릴 수 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 롤드컵 일정이 발표됐는데 확인했나.

확인했다. 시즌이 다 끝나고 롤드컵을 가게 되면 쉬는 시간이 적어서 힘들 것 같은데 그래도 좋은 모습으로 갈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 목표는 당연히 우승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dh.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