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1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내의 맛' 홍현희, 일일 에디터 도전…대왕문어 잡기 체험

기사입력 2020.06.30 22:4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아내의 맛' 홍현희가 일일 에디터로 나섰다.

3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고성으로 떠난 홍현희, 제이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현희는 "잡지 일일 에디터로 섭외돼서 저희 부부만의 스타일을 살린 여행 기사를 쓰기로 했다. 저희가 여행을 많이 다니니까 여행에 관해 질문을 많이 주신다. 그래서 집중적으로 써봤다"라고 밝혔다.

홍현희, 제이쓴이 떠난 곳은 강원도 고성. 제이쓴이 운전하는 걸 본 이휘재가 "홍현희 씨는 운전 못하냐"라고 묻자 홍현희는 "하는데, 저 날은 제가 편집장이잖아요"라고 밝혔다. 제이쓴은 "죄송한데 글은 제가 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왕 문어 잡기 체험에 나선 홍현희와 제이쓴. 장영란이 고생이라고 하자 홍현희는 "젊은 친구들은 고생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값진 경험이다. 젊은 친구들은 생생한 현장감을 좋아한다"라고 했다. 이에 박명수는 "늙은 친구들도 좋아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홍현희는 뱃멀미 때문에 힘들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