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영진위,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 개최…대상 '강화도령'

기사입력 2020.06.30 11:00 / 기사수정 2020.06.30 11:0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오석근)가 지난 23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S#1(기획개발센터)에서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2020년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은 역량 있는 신인작가 발굴 및 양성을 위하여 영화화 가능성이 높고 작품성·독창성이 있는 순수창작 극영화 시나리오를 선정해 시상한다. 시상규모는 상·하반기 각 10편씩 선정하여 총 20편에 대해서 2억 원의 시상금을 지급한다. 

이번 상반기 공모전에는 총 575편의 시나리오가 접수돼 이 중 32편이 본심을 거쳤으며 최종 10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대상(1편), 최우수상(1편), 우수상(3편), 장려상(5편)이며 선정된 작품에는 각 5천만원, 2천5백만원, 5백만원, 2백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대상은 송영욱 작가의 '강화도령:태평성대'가 차지했다. 심사위원들은 이 작품에 대해 "철종이라는 인물을 새롭게 재조명한 미덕이 돋보였으며 작가의 필력, 완성도가 높고,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며 결말에도 감동이 있다"라고 평가했다.

최우수상에는 김동완 작가의 '극경', 우수상에는 심수경 작가의 '세사람', 최은미 작가의 '소나기', 이선민 작가의 '제자여행'이 선정됐으며 장려상에는 채욱 작가의 '갑부(부제:꼬렉숑)', 이정현 작가의 '섬망', 진정철 작가의 '맞선', 이원범 작가의 '군란', 송종선 작가의 '오월의 여왕'이 선정됐다.

영화진흥위원회는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에 선정된 신인작가의 역량강화를 위해 3개월간 각색 작업 동안 창작지원금을 지원하며, 영화계 각 직군 전문가(작가, 프로듀서, 감독)를 통해 집중 멘토링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 외에도 창작부가서비스, 주요 투자·제작사 네트워킹을 위한 에이전시, 비즈매칭의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 여파로 인해 예정되었던 워크숍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또 현재 하반기 한국영화 시나리오 공모전이 진행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영화진흥위원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