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9 05: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모르겠어"...'동상이몽2' 장신영子 정안, 강경준 호칭에 '혼란'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0.06.30 00:46 / 기사수정 2020.06.30 00:56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장신영의 아들 정안이가 강경준의 호칭문제에 혼란을 느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안이가 속내를 털어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안이는 장신영이 자신의 목소리가 게임을 할 때 가장 밝다는 얘기를 하자 멋쩍은 얼굴로 인정을 하면서 웃었다. 정안이는 게임을 할 때가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서 그렇다고 했다.

장신영은 그동안 정안이가 게임을 하면서 소리를 낼 때 둘째 정우가 깰까 조용히 해 달라고 한 일을 언급하며 "그럴 때 속상하지?"라고 물었다. 정안이는 조금 그렇다고 대답했다. 장신영은 아기로 인해 하지 말라고 하는 게 생겨 미안하고 또 이해해줘서 고맙다고 했다.
 
장신영은 정안이가 최근 들어 강경준을 부르는 호칭이 없어져버린 것에 대해서도 물어보고자 했다. 정안이는 "못하겠다. 나 무섭다"고 말했다.



장신영은 정안이의 말에 놀라며 "어색하구나? 삼촌이라고 부르는 게. 엄마가 느낀 거는 맞아? 다른 걸 하고 싶은데 안 되는 거야? 아니면 그냥 하기 싫은 거야?"라고 다시 물어봤다. 정안이는 "그걸 진짜 모르겠다"며 혼란스러운 감정을 고백했다.

장신영은 인터뷰 자리에서 "쿵하더라"고 운을 떼며 "삼촌이라는 단어가 무섭다는 거다. 제가 보기에는 안 나오는 거다. 본인도 하고 싶은 데 못하는 거구나. 기다려주면 되겠구나 싶었다. 마음이 복잡했다. 이런 숙제를 주는 것도, 이런 시간 주는 것도 미안하고. 대견하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고 복합적인 감정이 많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장신영은 정안이에게 "강요하고 싶은 생각은 하지 않는다. 정안이가 변화가 있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물어본 거다. 고맙고 미안해 정안아"라고 얘기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