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6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부럽지' 시즌1 종영…이두희♥지숙 결혼 발표+첫 뽀뽀로 유종의 미 [종합]

기사입력 2020.06.30 00:3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원더걸스 출신 혜림이 결혼을 앞두고 가수 박진영, 유빈, 선미, 배우 소희에게 축하받았다.

29일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는 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유빈, 선미, 소희, 박진영이 한자리에 모인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신민철은 혜림과 원더걸스 멤버들을 위해 브라이덜샤워를 준비했고, "소중한 사람들 온다고 했으니까 재미있게 놀았으면 좋겠다"라며 털어놨다.

이어 혜림, 유빈, 선미, 소희가 한자리에 모였고, 스케줄로 인해 불참한 예은과 캐나다에서 거주 중인 선예는 영상통화로 축하 인사를 전했다.

혜림은 선예에게 "결혼하면 뭐가 제일 좋냐"라며 물었고, 선예는 "안 좋은 게 뭐냐고 물어봐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더 나아가 선예는 "안정감. 고비를 하나하나씩 넘어가다 보면 두 사람이 하나가 되는 게 이런 거라는 걸 겪으면서 배워간다"라며 밝혔다.

소희는 결혼 선물로 커플티를 건넸고, 선미는 티아라가 장식된 케이크를 건넸다. 유빈의 선물은 속옷이었고, 소희는 "인증샷은 괜찮고 후기를 들려달라"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유빈, 선미, 소희는 신민철에게 영상 편지를 남겼고, 선미는 "혜림이 눈에서 눈물 나면 벽돌 들고 찾아간다"라며 당부했다. 

소희는 "혜림이 눈물 나게 하면 선미 옆에 단소 들고 찾아갈 거다"라며 거들었고, 유빈은 "혜림이 말 안 들으면 날아 차기하러 간다. 기다려라"라며 맞장구쳤다.

이후 혜림, 유빈, 선미, 소희는 JYP엔터테인먼트 신사옥에서 박진영을 만났다. 박진영은 소희의 결혼을 걱정했고, "답답할 때가 있었다. 깍쟁이 같은 면도 있어야 하는데"라며 탄식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혜림은 "있지도 있고 트와이스도 있지 않냐. '원더걸스는 이런 부분이 좀 다르다' 하는 게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박진영은 "첫째 딸 같다. 집안의 장녀. 연예인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내 첫째 딸들인데 연예인을 하는 느낌이었다"라며 털어놨다.

박진영은 "그다음 애들은 나와 만날 일이 없고 데뷔할 때 돼서 만나니까 잘 모르지 않냐"라며 덧붙였고, 다 함께 미국 투어에 대해 이야기했다.

유빈은 "힘들어도 너무 좋았던 거 같다"라며 그리워했고, 박진영은 "god랑 그렇게 살았고 비랑 그렇게 살았고 원더걸스랑 그렇게 살았다. 고생한 마지막 기억이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그뿐만 아니라 신민철이 도착했고, 박진영과 멤버들은 한 가족처럼 혜림을 챙겼다. 신민철은 "혜림이가 가족들과 일찍 떨어져서 걱정했었는데 사랑을 많이 받은 것 같아 안심이 됐다"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박진영은 혜림과 신민철에게 "같이 무얼 위해 살아갈지 고민해봤으면 좋겠다"라며 덕담했다.

또 지숙은 이두희와 함께 어머니의 묘를 찾았고, 두 사람은 결혼 소식을 전했다. 지숙은 "오빠와 지내면서 행복했다. 저를 알아봐줘서 고맙다"라며 말했고, 이두희는 "지숙에게 하고 싶은 말은 다 고맙다"라며 고백했다.

이두희는 "사랑해"라며 지숙에게 입을 맞췄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