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갑질 원로배우 지목' 이순재 "매니저 머슴 생활은 편파 보도"…기자회견 예고 [종합]

기사입력 2020.06.30 00:21 / 기사수정 2020.06.30 09:0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던 남성이 쓰레기 분리수거같은 가족의 허드렛일까지 하다가 문제제기 후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해당 배우가 이순재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순재는 "과장, 편파 보도"라며 자신의 입장을 정확히 밝힐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순재는 30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고 입장을 전하며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밝혔다.

또 "김 씨가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서도 내게 토로한 적이 있지만 매니저의 고용과 처우에 관한 모든 문제는 모두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학원에 '김씨의 말을 들어보라'고 말해줬었다"고 말했다.

앞서 29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노동인권 사각지대에 놓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실태를 집중 취재하며 원로배우의 전 매니저 소식을 전했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서 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다고 밝힌 김 모씨는 "머슴 생활을 한 뒤 두 달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씨는 "A씨의 쓰레기 분리수거, 배달된 생수통을 운반까지 온갖 허드렛일을 다 했다. 이후 문제 제기를 했지만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김 씨가 두 달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었고,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근무 수당은 없었다. 또 김 씨가 받은 것은 기본급 월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 전해졌다.

4대보험 부분도 이후 김 씨가 회사에 "4대 보험이라도 들어달라"고 요청했지만, 회사는 직접 고용하지 않은 A씨 가족에게 같은 요구를 했다고 질책했다. 또 회사 측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후 이 원로배우는 취재진과 만나 "매니저 채용과 해고는 나와 아무런 법적 관련이 없다. 다만 김 씨가 해고됐을 때 도의적으로 100만 원을 건넸다"고 입장을 말했다. 해당 원로배우가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활발히 활동 중인 인물로 전해지면서 어떤 인물인지에 대한 궁금증이 이어졌다.

30일 인터뷰를 통해 이 인물이 이순재였음이 알려졌고, 이순재는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밝히겠다"고 입장을 덧붙였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SBS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