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2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송지효♥"…'우리, 사랑했을까' 손호준·송종호·구자성·김민준 전한 각오

기사입력 2020.06.29 13:0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송지효의 단 한 사람은 과연 누가 될까. ‘우리, 사랑했을까’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이 송지효의 ‘단 한 사람’이 되기 위한 치열한 각오 한마디를 전해왔다.

JTBC 새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 인생에 사랑 따위는 없다고 믿는 노애정(송지효 분) 앞에 보란 듯이 작정한 오대오(손호준), 류진(송종호), 오연우(구자성), 구파도(김민준)가 나타나 전력을 다한 애정 공세를 펼친다.

먼저 나쁜데 끌리는 오대오. 14년 전 애정과 아름다운 로맨스 영화 한 편을 만들어 나갔던 구남친 되시겠다. 애정 때문에 아픈 이별통을 겪어야 했던 대오의 마음 한 켠에는 미움의 감정으로 가득하다. 그래서 더 엇나가고 유치해지지만 오대오에게 노애정은 “계속 진행 중인 사랑”이다. 원망 어린 감정이 있긴 해도 미처 정리하지 못한 애정이 더 크다는 의미다. “나쁜 남자 같아 보여도 사랑에 요령을 부리지 않는 투명한 남자”의 진심으로 다가가겠다는 손호준의 각오에 그의 애정공세를 응원하고 싶어진다.

짠한데 잘난 류진은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톱배우다. 모든 것이 잘난 완벽한 남자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완벽주의 중증환자에 결정장애까지 있는 사연 있는 인물. 언제나 베스트를 위해 모든 것을 타고난 척 연기하면서 현재의 톱배우가 될 수 있었지만 그로 인해 노애정을 잃었다. 그런 애정이 14년 만에 나타나 같이 영화를 만들자고 하니, 류진은 이 기회를 절대로 놓칠 수 없다. “이제 눈 앞에서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라는 각오에 묵직한 진심이 실린 이유다. “포근한 남자로서 애정을 감싸주는 존재가 되려 한다”는 류진의 각성은 어떤 결말을 맺을지 기대를 더한다.

매력만점 눈웃음으로 훈훈함을 더하는 오연우는 어린데 설레는 놈. 애정 앞에 나타난 네 명의 남자 중 가장 어린 연우는 싱그러운 연하의 매력을 대량 방출할 예정이다. 심지어 14년이 지나도 잊지 못할 연우의 첫사랑은 바로 노애정. 오랫동안 간직해온 순애보가 14년 뒤 재회한 애정에게 어떤 설렘으로 다가갈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연하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다부진 한 마디에 누나들의 잠 못 이룰 밤이 십분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이미지만으로도 옴므파탈의 매력이 느껴지는 구파도는 애정에게 다가 온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다. 우연한 계기로 만나게 된 애정은 파도의 마음 속 깊은 곳에 자리 하고 있는 누군가를 떠올리게 할 예정. 그렇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시나브로 애정에게 끌림을 느끼는 파도는 그녀의 영화에 백 억 투자를 결심한다. 위태위태해 보이는 그녀가 다 포기해버릴 것만 같아 신경 쓰이기 때문. “노애정의 꺾인 무릎에 힘을 주고 싶다”는 파도는 어떻게든 애정을 일으키고 싶다. 더욱이 “그럴 힘이 있는 구파도의 노력을 주위 깊게 봐달라”는 든든한 한 마디를 전해 그만의 애정법을 기대하게 한다. 

과연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이 네 남자 중, 애정의 ‘단 한 사람’이 될 단 한 명의 남자는 누구일까. 날이 갈수록 기대감이 증폭하는 ‘우리사랑’은 오는 7월 8일 수요일 오후 9시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