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5 05: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농구 종합

[KBL PO 미디어데이] "허훈 잡는다" vs "재도 형 묶는다"

기사입력 2021.04.08 12:37


[엑스포츠뉴스 청담동, 김현세 기자] "내 매치업 상대 허훈을 반드시 잡고 가겠다." "나도 (이)재도 형을 꽁꽁 묶겠다."

KBL은 8일 서울 청담동 호텔리베라 베르사유홀에서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10일 4, 5위 팀 고양 오리온과 인천 전자랜드 간 6강 플레이오프부터 봄 농구 시작이다. 6강 플레이오프는 5전 3선승제다. 4, 5위 팀 간 경기와 3, 6위 팀 안양 KGC인삼공사와 부산 KT가 붙는데, 정규리그 1위 팀 전주 KCC는 4, 5위 중 승자와 붙고, 2위 팀 울산 현대모비스는 3, 6위 경기 승자와 붙는다.

KGC인삼공사와 KT는 올 정규리그 상대 전적 3승 3패를 기록했다. 몇 연장 승부까지 불사하며 6경기를 치렀다. 양 팀 6강 플레이오프에서는 가급적 빠르게 종지부를 찍고 2위 팀 현대모비스를 만나러 가겠다고 했다. 김승기 감독은 '몇 차전까지 갈 것 같으냐'고 묻는 데 "4차전 예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서동철 감독은 "마음 같아서는 3차전에 끝내고 싶지만, 아시다시피 올 시즌 인삼공사와 멋진 여섯 경기를 했다. 마음만큼은 팬들을 위해 6번 하고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가드 대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는 매치업 상대 이재도와 허훈이 참석했다. 이재도는 "내 매치업 상대 허훈을 잡고 가야 한다. 정규리그 때 우리 팀 상대 모든 기록이 높게 나왔는데, 그것에 반 정도만 할 수 있게 막겠다"고 말했다. '비책이 있느냐'고 묻는 데 있어서는 "지금 말씀드릴 수는 없고, 시합 때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허훈은 "나도 마찬가지로 KGC 중심인 재도 형을 꽁꽁 묶겠다. 팀의 중심이고, 우리와 할 때 빅샷을 많이 터뜨렸다. 얼마나 꽁꽁 잘 묶느냐가 중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 역시 올 정규리그에서 KGC인삼공사를 상대로 유독 강했는데, 6경기 평균 40분 17초 동안 23.2득점 8.7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다른 팀과 비교해서도 월등했다. 그는 "다른 팀과도 다 잘하고 싶지만, KGC에 유독 강했던 것 같다. 그 강점을 살려서 폭발력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두 대표 선수 간 입담 대결은 '플레이오프 포부를 여섯 글자로 말해 달라'는 공통 질문에 더 흥미로워졌다. 이재도는 "'세번째별따러'다. 우리 팀 세 번째 우승을 위해 거침없이 올라가자고 준비해 봤다"며 우승 의지를 밝혔다. 허훈은 "KT 5G 통신사 관련 문구를 따서 '5G게달리자'고 했다. '오지게' 달려서 폭발력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며 웃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청담동,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