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21 08: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자산어보' 설경구, 첫 사극 도전…수염·한복 새 비주얼 "정약전 그 자체"

기사입력 2021.02.23 13:00 / 기사수정 2021.02.23 13:0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자산어보'에서 설경구가 호기심 많은 학자 정약전 역을 맡아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자산어보'는 흑산으로 유배된 후, 책보다 바다가 궁금해진 학자 정약전과 바다를 벗어나 출셋길에 오르고 싶은 청년 어부 창대가 '자산어보'를 집필하며 벗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해운대',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살인자의 기억법' 등 다수의 작품에서 장르와 역할을 불문하고 압도적 열연을 펼쳐왔던 설경구가 '자산어보'를 통해 첫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다. 

그가 맡은 정약전 캐릭터는 유배지 흑산도에서 바다 생물에 눈을 뜬 호기심 많은 학자로, 성리학 사상을 고수하는 다른 양반들과 달리 열린 사상을 지닌 인물이다. 

민중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어류학서를 집필하기 위해 글 공부를 좋아하는 청년 어부 창대에게 서로가 가진 지식을 거래하자고 제안하는 정약전은 여타 사극에서 표현되는 학자 캐릭터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이에 설경구는 천하제일의 인재로 불리던 명망 높은 학자의 진중한 모습과 얼굴에 먹물을 묻힌 채 바다 생물을 탐구하는 소탈한 모습을 넘나들며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특히 수염, 상투와 갓, 다양한 소재로 만든 한복 등을 소화하며 조선시대 인물인 정약전으로 완벽하게 녹아든 설경구의 모습은 다른 작품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매력을 예고하며 이목을 끈다.

"학문적 지식보다는 직접 정약전이라는 인물이 돼 세상을 느끼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사극에 도전한 소회를 밝힌 설경구는 '자산어보'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깊은 인상을 남길 예정이다. 

한편 '소원' 이후 8년 만에 설경구와 작품을 통해 재회한 이준익 감독은 "굳이 묻지 않고, 말하지 않아도 설경구가 연기하는 그대로가 정약전 그 자체였다"라며 그를 향한 높은 신뢰를 드러내 그가 표현할 정약전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더한다. 

이렇듯 설경구의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과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자산어보'는 신분과 나이를 초월하고 정약전과 창대가 서로의 벗과 스승으로 거듭나는 과정을 진정성 있게 담아내며 깊은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자산어보'는 오는 3월 31일 개봉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