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7 14: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아이콘택트' 노유민 "결혼? 행복…한달 용돈 3만원"…신이, 금보라와 눈맞춤 [종합]

기사입력 2020.09.16 23:0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천명훈이 노유민의 결혼생활에 불만을 드러냈다. 또 신이는 금보라를 만나 고민상담을 했다.

16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천명훈과 노유민, 신이와 금보라가 눈맞춤을 했다.

먼저 천명훈과 노유민의 눈맞춤이 진행됐다. 천명훈은 "결혼 이야기를 주변에서 많이 듣는다"며 "그런데 결혼을 하고 싶다가도 하기 싫게 만드는 사람이 노유민이다. 이런 표현이 맞을지는 모르겠는데 사육당한다? 자유가 없다? 노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나 노유민은 "너무 좋고 행복하다. 결혼을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는 반응이었다. 그러면서 "방송 스케줄, 아이들 스케줄까지 통으로 일주일 스케줄을 정해준다. 저는 그 스케줄에 따르기만 한다. 하늘 아래 제 돈은 없다. 와이프 돈만 있다. 한 달 용돈이 3만원이다. 제 사정을 아는 분들이 밥을 많이 사준다"는 말을 더해 놀라움을 안겼다.



노유민이 아내의 철저한 관리 아래 사는 것은 맞지만, 그는 이 상황에 만족하며 산다는 것. 노유민은 다시 태어나도 아내와 결혼할 것이라며 "저를 잡아줄 수 있는 사람은 와이프 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눈맞춤 시작 후 공개된 이야기는 더욱 놀라웠다. 천명훈이 노유민의 카페에서 커피를 마신 후 결제는 하지 않고 노유민에게 10만 원 용돈을 줬다고. 그러나 노유민은 10만 원을 아내에게 빼앗겼다. 천명훈은 "내가 너 챙겨준 것 아니냐. 그 돈이 너한테 바로 가잖아? 그럼 나 더 해줄 수 있다"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천명훈은 노유민에게 한 달 중 하루만 NRG 노유민으로 집중해 살아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노윰니은 "와이프랑 스케줄 조율을 해야 하니 한 달 전에 예약을 해달라"며 "결혼 전에는 NRG가 1등이었지만 결혼 후에는 가정을 지키는 가장이 됐다"고 반응한 후 천명훈의 제안을 거절했다. 

이어 신이와 금보라의 눈맞춤이 그려졌다. 신이는 "연기도 그렇고 인생도 그렇고 길을 잃었다고 해야 하나. 뭘 하는지도 모르겠고, 내가 잘하는 건가 그런 생각도 들고. 평소에 웃음을 잃어버렸다"며 평소 촉이 좋은 '금보살' 금보라에게 눈맞춤을 신청했다. 

그러면서 신이는 "무속인을 만나도 하나도 안 맞더라. 용하다고 해도. 근데 이분은 어느 정도 다르다. 눈만 마주치면 나를 다 꿰뚫어볼 것 같다"며 "걔는 무조건 잘 된다'고 처음 말한 게 이병헌 씨였다. 지금은 최고의 배우가 되지 않았나. 박서준 씨 이야기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실제로 금보라는 제작진의 연애사를 꿰뚫어봐 놀라게 만들었다. 



신이는 현재 드라마에서 50대 중반의 엄마 역할을 맡아 악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이것이 가장 큰 고민. 금보라는 "네 나이가 애매하다. 엄마를 하다니 젊고 처녀를 하자니 나이가 많고"라며 "죽으면 썩을 육신, 젊음으로 갈 수 없다. 내 바람은 5년 후에 할머니 역할 하고 싶다. 늙는 걸 받아들여야 한다"고 자신의 경험을 대입해 조언했다.

또한 신이는 가정사도 털어놓았다. 그는 "아버지랑 사이가 안 좋다. 아버지만 아니었으면 가족들에게 안 쏟고 집이 있을 수도 있고 풍족하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지 않나"라며 현재는 아버지가 건강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자 금보라는 갑자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금보라는 "너를 통해 내 과거를 보고 있었다"며 "사람들이 나한테도 '너는 몇십 년을 일했는데 남들은 다 있던데, 넌 없니?'. 내가 그런 걸 욕심냈으면 내 부모나 자식이나 가족을 누구도 돌보지 않았다. 아빠도 일찍 돌아가셨고, 누구 하나 집안을 일으켜세울 수도 없고. 나 혼자 잘 살자고 모든 걸 외면할 수는 없지"라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