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3 17: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청춘기록' 박보검X박소담, '덕밍아웃' 후 친밀도 ↑…김건우에 복수 [종합]

기사입력 2020.09.16 11:30 / 기사수정 2020.09.16 11:35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청춘기록' 박보검과 박소담의 관계가 더 가까워졌다.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사혜준(박보검 분)과 안정하(박소담)는 함께 술자리를 가지며 더 친밀한 사이로 발전했다.

이날 사혜준은 영화에 출연한다는 사실을 가족에게 알렸고, 아버지 사영남(박수영)은 분노했지만 어머니 한애숙(하희라)는 혜준을 지지했다. 한애숙은 "나는 혜준이 하고 싶은 거 하게 하고 싶다"라며 영남을 설득했다.

이후 사혜준은 안정하의 '덕밍아웃' 이후 처음으로 만나 술을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안정하는 사혜준에게 "널 만나면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었어"라고 털어놨다. 덕질하게 된 계기를 묻자 "잘생겨서 시작한 덕질에 감정을 이입하기 시작했다. 왠지 치유받는 기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혜준은 "누군가에게 도움 되는 사람이었다는 게 기분 좋다"라며 답했다. 이후 안정하는 평소 보여주지 않던 모습으로 술주정을 했고 상사 때문에 힘든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사혜준은 이를 위로하며 두 사람은 전보다 더 가까워졌다.

이후 사혜준은 영화 미팅 장소에서 자신을 때린 유명 배우 박도하(김건우)와 돈을 제대로 주지 않은 전 소속사 사장 이태수(이창훈)을 만났다. 이태수는 "너 나 떠날 때 꽃길 펼쳐져 있을 줄 알았지"라며 비꼬았고, 이민재(신동미)는 "꽃길이니까 이 영화에 출연하지 않냐"라고 받아쳤다.

이에 박도하는 "어차피 쩌리라서 별로 마주칠 일도 없지 않나"라며 사혜준을 무시했지만 사혜준은 "네 이름 보고 움찔했는데, 내가 맡은 배역 생각하니까 기분이 좋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던졌다.

사혜준의 역할은 박도하를 위협하는 재벌 3세 역할이었다. 사혜준은 박도하에게 감정을 실어 대본과 다르게 폭력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박도하는 "이거 아니지 않느냐"라며 촬영을 중단 시켰지만, 감독은 사혜준의 연기에 "괜찮은데?"라며 사혜준의 아이디어로 대본을 수정했다.

이날 사혜준과 원해효(변우석)는 김진우(권수현)의 "큰일 났다"라는 급한 연락에 병원으로 달려갔다. 김진우는 여자친구 원해나(조유정)가 "남자도 자궁경부암 예방 주사를 맞아야 한다"라는 요구를 해오자 친구들 몫까지 예약한 것. 이에 얼떨결에 사혜준과 원해효도 접종을 맞아 웃음을 안겼다.

`청춘기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청춘기록`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