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21: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7월 개막' MLB, 콜로라도 블랙먼 등 3명·필라델피아는 4명 코로나 확진

기사입력 2020.06.24 14:2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이 2020년 정규시즌 개막을 확정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MLB 사무국은 24일(이하 한국시간) 정규시즌 개막을 확정했다.  그러나 같은 날 콜로라도 로키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콜로라도 지역지 덴버 포스트는 이날 "콜로라도 홈구장 쿠어스필드에서 훈련하던 찰리 블랙먼과 필립 딜, 라이언 카스텔라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그동안 MLB 소속 확진자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날 콜로라도 언론은 이례적으로 실명을 공개했다.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3명 중 2명은 무증상이었고, 1명은 증상이 있었다. 이들과 훈련한 선수들은 코로나19 테스트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쿠어스필드는 규정에 따라 일주일 간 폐쇄 조치 된다.


블랙먼은 올스타 4차례(2014, 2017, 2018, 2019년)에 선정된 간판 스타다. 블랙먼의 확진 소식이 알려지면서 MLB 내 코로나19 경계심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

필라델피아 구단도 이날 "선수 2명과 직원 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팀 내 확진자 수는 총 12명"이라고 발표했다.

필라델피아 구단은 20일 5명의 선수가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선수들이 훈련 중이던 미국 플로리다주 클리어워터 스프링캠프 시설을 폐쇄했다.

이어 3명의 구단 직원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24일 4명이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총 확진자 수는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MLB 사무국은 이날 7월 24일, 혹은 25일에 리그를 개막하기로 했지만 선수들의 대거 확진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생겼다

around0408@xportsnews.com / 사진=연합뉴스/ AP, EPA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