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7 12: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밥먹다' 임채무 "110억 투자 놀이동산 곧 재개장, 입장료 생긴다" [엑's 리뷰]

기사입력 2020.03.17 00:41 / 기사수정 2020.03.17 00:4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임채무가 30년 넘게 운영 중인 놀이동산의 근황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신현준과 임채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임채무는 자신의 예전 드라마 촬영기 등 다양한 에피소드는 물론, 놀이공원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자 했던 소신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이날 임채무는 1991년부터 운영 중인 놀이동산이 현재 3년째 폐장 중이지만, 정비 후 곧 재개장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임채무는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 시작한 일이었다. 놀이동산에 투자한 금액만 110억 원 정도다. 버는 수입은 모두 투자했었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또 "내가 아이들과 노는 것이 좋아서 고집을 부린 부분이다. 놀이공원 문을 열었을 때 아이들이 웃으면서 달려오면, 그 기쁨이 정말 크더라"고 웃었다.

임채무는 "곧 재개장 예정"이라며 "미세먼지 같은 것 때문에, 실내 위주로 변경했다. 비용도 예전에는 완전 무료였는데, 약간의 비용은 생길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임채무는 개장이 늦어진 이유로 "원래 작년에 오픈을 했어야 했는데 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어려움이 좀 있었다. 난관을 뚫었고, 곧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을 이었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SBS PLU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