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정수리죠"…'놀토' 한해, 혜리 무릎 꿇린 신들린 '촉'

기사입력 2018.07.15 00:25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래퍼 한해가 '놀라운 토요일'에서 활약을 펼쳤다.

1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god 박준형, 데니안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AOA '체리 팝', 양파 'Marry Me'의 가사를 받아쓰는 라운드가 펼쳐졌다.

이날 걸린 음식은 서울 가리봉동의 시장에서 파는 중국음식인 옥수수탕면과 통양다리구이였다.

첫 문제 '체리 팝'은 모두의 '멘붕'을 이끌어냈다. AOA 래퍼 지민의 파트였기에 빠르게 지나가는 래핑에 '넌'과 '난', '내'와 '네'가 헷갈렸기 때문.

이 가운데 한해는 마지막 정답기회를 앞두고 "내 눈은 정수리죠"라고 주장했지만 혜리가 "'정수리죠'가 아닌 '정수리쪽'이다"라며 "만약 '정수리죠'라면 나는 작사가에게 가사 바꾸라고 했을 것"이라고 강경하게 나섰다. 키 역시 "나도 '정수리쪽'이 맞는 것 같다"고 맞섰다.

박준형과 문세윤은 한해의 편을 들었지만, 이미 다른 멤버들이 '정수리쪽'을 믿고 나선 상태.

심지어 혜리는 "'정수리죠'가 맞다면 내가 무릎 꿇고 벌을 서겠다"고 공언해 답 기회를 얻어냈다.

그러나 밝혀진 정답은 '정수리쪽'이 아닌 '정수리죠'였고, 혜리와 다른 멤버들은 일제히 달려나와 무릎을 꿇고 한해에 사과했다.

한해는 "과거에 틀린 것들이 많으니 봐주겠다"며 화를 풀었다.

옥수수탕면은 먹지 못 했지만, 멤버들은 양파 'Marry Me'를 한 번에 맞히면서 통양다리구이를 함께 식사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