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종합] "수개월 참았다"…심은진, 루머 유포자에 강경대응하는 이유

기사입력 2018.07.11 13:11 / 기사수정 2018.07.11 13:33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배우 겸 가수 심은진이 허위사실 유포자에 법적으로 강경대응한다.

심은진은 10일 자신의 SNS에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 안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하시는군요. 2년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된 캡처사진에는 허위사실은 물론, 성희롱, 명예훼손까지 이를 수 있는 루머를 아무렇지 않게 게재한 한 누리꾼의 글이 담겨져 있다.

심은진은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구요.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님. 사람 잘못 고르셨어요"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이와함께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일부 누리꾼이 게재한 상습적인 악성 게시물과 댓글에 대한 자료 수집을 마친 상태"라며 "금일 고소장을 제출할 것으로 추후 진행 사항은 다시 안내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 아티스트들의 기본적인 권익을 지키고자 해당 글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에 의거하여 정당한 대가를 치를 수 있도록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하게 대응 할 것"이라며 "향후 발생하는 아티스트 명예훼손 및 추가적인 피해 사례들에 대해서도 합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심은진이 직접 고백했듯 해당 누리꾼은 수개월동안 허위사실로 끊임없이 괴롭혀왔다.


심은진이 이날 추가로 공개한 게시물에는 심은진과 절친한 후배 김리우(본명 김기덕)를 스토킹해 벌금형까지 당한 인물이 곧 허위사실을 유포한 누리꾼이라는 것이 담겨져 있다.


해당 누리꾼은 심은진에게 "고소 하지 말아달라"며 간청하는 메시지를 남기는 것은 물론 김리우에게 "재판 넘기지 말라"고 명령하는 모습이 담겨져 충격을 주고 있다.

김리우가 게재한 글에 따르면 해당 누리꾼은 김리우 뿐 아니라 김리우의 지인들을 끊임없이 괴롭혀 왔으며 해당 혐의에 대해 재판 중이다.

끊임없이 온라인 폭력을 저지르는 이에 대해 결국 심은진이 칼을 빼들었다. 해당 누리꾼이 자신이 저지른 일에 대해 합당한 처벌을 받길 많은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심은진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