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0 23: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영] "설레고 공감돼"…진정성 빛난 '선다방', 잠시만 안녕

기사입력 2018.06.25 01:05 / 기사수정 2018.06.25 11:38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선다방'이 임시 휴업 후 재정비에 돌입한다.

24일 방송된 tvN '선다방'에서는 이적, 유인나, 양세형, 로운 등 카페지기들이 모여 그동안의 선들을 회상했다.

'선다방'은 신청자가 많아짐에 따라 매칭 시스템 재점검을 위해 임시 휴업을 선언했다. 유인나는 "가을이 오기 전엔 돌아오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카페지기들은 각장 기억에 남늠 베스트 커플을 이야기 한 뒤 영상도 함께 봤다. 웹툰 작가와 동화 작가 커플, CEO와 미술 선생님 커플 등이 다시 화면 속에 등장했다.

이외에도 '선다방'에서 만난 남녀들이 실제 좋은 관계로 발전 중인 근황도 공개했다. 이에 카페지기들 역시 더욱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재정비에 동참하게 된 것.


특히 그간 '선다방'은 화려하진 않지만 진솔하고 담백한 선 매칭 프로그램으로 호평을 받아왔다. 악마의 편집 등도 당연히 먼 얘기였다. 또 여기에 유인나의 "지금 사랑해도 50년밖에 못 한다"라는 사랑 명언을 비롯해 점점 발전해나가는 로운 등 카페지기들의 활약도 관전 포인트였다.

최근 종영한 '하트시그널2', SBS에서 '짝'에 이어 새롭게 선보이는 '로맨스 패키지' 등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커플 매칭 프로그램들이 많아진 가운데, '선다방'은 후발주자로 합류하게 됐다. 그러나 소소하지만 남녀의 감정선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보는 사람들마저 설레고, 때론 공감이 되는 방송으로 매주 화제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회에서 이적은 "난 모든 걸 거리를 두고 보는 편인데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감정이입을 하게 됐다. 소녀 감성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점점 나오더라. 마음이 촉촉해졌다"라고 만족했다. 다수의 시청자들 역시 이적의 말에 공감했을 터.

더욱 높은 커플 매칭을 자신한 '선다방'의 빈자리가 결코 아쉽지 않은 이유기도 하다. 가을께 다시 신청자와 시청자 모두의 마을을 촉촉하게 적실 '선다방'이 더욱 기다려진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