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4-14 20: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허스토리' 전국 3만 시사 성료·셀럽 강력 추천 영상 "꼭 봐야 할 영화"

기사입력 2018.06.23 14:54 / 기사수정 2018.06.23 15:0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허스토리'(감독 민규동)가 법무부 시사회, 한국여성변호사회 시사회 등 각계각층의 특별 시사회와 전국 3만 시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하며 거센 입소문 열풍을 이어가고 있다. 셀럽들도 강력 추천 영상을 통해 '허스토리'를 추천했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 동안 오직 본인들만의 노력으로 일본 정부에 당당히 맞선 할머니들과 그들을 위해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로, 당시 일본 열도를 발칵 뒤집을 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이뤄냈음에도 지금껏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던 '관부재판' 실화를 소재로 한 작품.

먼저 지난 20일과 21일 이틀간 진행된 선생님 응원 시사회와 법무부 시사회, 한국여성변호사회 시사회에는 전국역사교사모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을 비롯해 법무부, 한국여성변호사회 등 각계각층의 단체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불어 '허스토리'는 서울, 경기, 대전, 부산, 대구, 광주를 포함 전국 각지에서 총 3만명 규모의 대대적인 시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남녀노소 세대불문 전 국민의 뜨거운 공감 열풍을 불러모으고 있다.

시사회에 참석한 관객들은 정성 가득한 손글씨 리뷰부터 관람 인증샷까지 각자 다양한 방법으로 영화를 향한 응원 메시지를 전하며 영화를 알리고 있다.

한편 함께 공개된 '대한민국 대표 셀럽 강추 영상'은 영화를 관람한 대한민국 스타들이 총출동해 '허스토리'를 향한 아낌없는 극찬 릴레이를 쏟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배우 정해인은 "많은 분들이 이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고, 이상윤은 "많이 보시고 할머님들이 겪었던 그 마음들을 보시고 가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영화의 진한 여운에 눈시울을 뜨겁게 붉힌 채 영화를 강력 추천했다.

김성령은 "좋은 감동 받으시고 마음에 깊이 새기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김혜은은 "아픈 마음을 외면하지 마시고 전 국민이 꼭 봐야할 영화라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어 김강우는 "올 여름 무조건 보셔야 될 영화라고 생각합니다"라는 소감을 덧붙였다. 서경덕 교수는 "일본군 위안부를 전 세계에 오랫동안 알려온 사람으로서 관부재판에 관련돼서 더 잘 알 수 있었던 좋은 계기가 됐습니다"라며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방송인 안드레아스와 파비앙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주면 좋을 것 같다", "이 영화를 통해서 많은 분들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졌으면 한다"면서 국경을 뛰어넘는 뜨거운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규리 "눈물이 멈추지 않더라.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이다. 그리고 우리의 이야기다"라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 문숙, 이용녀, 김선영, 김준한, 이유영 등이 출연한 '허스토리'는 오는 6월 27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