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3 14:5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월드컵:A조] '파라오' 살라, 아쉬움만 남긴 월드컵 데뷔전

기사입력 2018.06.20 09:32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파라오' 모하메드 살라의 월드컵 데뷔전이 큰 아쉬움만 남겼다. 골을 넣으며 분전했지만 자신의 첫 월드컵은 사실상 끝났다.

이집트는 20일 (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A조 2차전에서 러시아에 1-3으로 패배했다.

1차전 우루과이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던 이집트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엑토르 쿠페르 이집트 감독은 1차전에 결장했던 살라를 선발 출전시키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하지만 러시아도 만만한 상대는 아니었다. 1차전에서 5-0 대승을 거둔 러시아는 홈팬들의 열광적인 성원에 힘입어 맹공을 퍼부었고 이집트는 수비하는 데 급급했다.

살라도 자신의 공격적인 재능을 보여줄 기회가 부족했다. 첫 슈팅은 전반 41분에서야 나왔다. 상대 박스 안에서 왼발 터닝슛을 시도했지만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이집트는 전반전을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후반전 15분 사이에 연달아 세 골을 허용하며 경기흐름을 내줬다. 후반 2분 자책골을 기록한 데 이어 14분 체리셰프, 17분 주바에게 연달아 실점을 내줬다.

하지만 살라는 포기하지 않았다. 후반 28분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하며 자신의 월드컵 첫 골이자 이집트의 이번 대회 첫 골을 기록했다.

이후 이집트는 살라를 중심으로 만회 골을 노렸지만 점수 차를 만회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살라에게 공이 전달되는 것도 힘들어 보였다.

2연패 수렁에 빠진 이집트의 이번 월드컵은 사실상 끝났다. 이미 자력 진출은 불가능한 상황이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우루과이를 잡아줘야 하는데 쉬워 보이지 않는다. 우루과이가 무승부만 거둬도 이집트의 월드컵은 끝난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 = ⓒAFPBBNews=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