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7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종합] "힘들었던 감정 담았다"…쌈디가 밝힌 3년만의 '컴백' 이유

기사입력 2018.06.15 17:4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래퍼 쌈디가 우울한 감정이 담긴 새 앨범 '암실'을 소개했다. 근 3년간 심적으로 굉장히 힘든 시간을 보냈다던 그의 감정은 새 앨범 '암실'에 담겨 있었다.

쌈디는 15일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쌈디는 새 앨범이 '다크 룸'인 것에 대해 "어렸을 때 집이 사진관인데도 불구하고 나는 암실에 들어가질 못 했다. 어머니, 아버지가 사진을 현상하실 때도 들어가보지 못 했는데 그러다보니 나는 그 공간이 너무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2년 동안 힘이 많이 빠져 있었다. 그 마음을 이야기하기 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 것이다. 나도 신곡 내고 싶고 공연 하고 싶고 앨범 내고 싶었다"며 "근 몇 년동안 힘들었던 감정을 담아낸 앨범이 '다크 룸'"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래 걸렸고, 힘들었다. 그러나 트랙수는 많지 않다. 8곡 정도 있다. 트랙수가 중요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피처링이 있냐는 질문에 "랩은 내가 혼자 다 했다"고 답했다. 타이틀곡 '데몰리션 맨'에는 쌈디가 존경해왔던 보컬리스트가 함께한다고.

쌈디는 붉은색으로 물든 머리를 보고 팬들이 '라면 머리' 같다고 말하자 "라면보다는 캐릭터 통키다. 기분 전환으로 해봤다"고 말했다.

쌈디는 최근 '암실'은 자신의 작업공간이라고 설명하며 "앨범 작업하느라 작업실에만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쌈디는 새 앨범의 비트를 만든 디크로를 소개하며 "악기 중고거래를 하다가 만났다. 음악을 그만두면서 악기를 판다고 하길래 함께 작업하게 됐다. 디크로라는 이름도 내가 지어줬다"고 말했다.


수록곡 스포일러도 들려주며 팬들과 소통하기도 했다. 수록곡 '정진철'이라는 곡에 대해서는 "패션디자이너 직업을 가지고 있던 삼촌에 대한 곡이다. 굉장히 잘 지냈는데 지금은 갑자기 사라졌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데몰리션 맨'에 대해서는 "'데몰리션'이라는 영화를 좋아하기도 하는데 그 내용을 담았다기 보다는 원래 제목이 '약한 남자'였는데 그건 너무 약한 것 같아서 내가 '데몰리션 맨'이라고 지어버렸다. 가사는 몇년간 마음이 아프든 몸이 아프든 했던 내 이야기를 담았다. 또 내 자신을 아프게 해야지만 나를 더 사랑하게 만든다는 가사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또 "곡도 나오기 전에 그 분과 작업을 해보고 싶어서 먼저 연락을 드려서 흔쾌히 수락해주셔서 노래를 같이 하게 됐다. 굉장히 영광이었다. 내가 진짜 존경하는 분과 함께했다"고 말했다.

수록곡 '귀가본능'에 대해서는 "지난해 여름에 굉장히 힘들었고 외로웠다. 그때 당시에 함께했던 사람들 덕분에 힘을 얻었다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쌈디는 "앞으로 열심히 살고 더 열심히 하겠다. '암실'이라는 앨범을 냈으니까 밖으로 나가서 활동도 많이 하고 찾아뵙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앨범을 듣고 욕해도 좋으니 6시에 신곡 나오면 많이 들어달라"고 당부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쌈디 SN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