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7 18: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김부선, 이재명 '여배우 스캔들' 주인공?…파장 속 '묵묵부답'

기사입력 2018.05.30 11:00 / 기사수정 2018.05.30 11:2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여배우 스캔들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논란의 주인공으로 거론됐던 김부선의 이름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지난 29일 KBS 1TV에서는 'KBS 초청 2018 지방선거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비롯해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 김영환 바른미래당 후보, 이홍우 정의당 후보가 출연해 토론을 벌였다.

김영환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게 "주진우 기자가 쓴 메일을 보니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 아니라고 쓰라고 했어요'라고 돼 있다. 아시죠. 여배우 누구신지 아시죠?"라고 물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알고 있습니다. 옛날에 만난 적 있습니다"라고 답했고, 김영환 후보가 "얼마나 만났습니까. 답변하세요"라고 다시 물었지만 이재명 후보는 "여기 청문회장 아닙니다"라는 말로 답을 이어가지 않았다.

이에 김부선의 이름이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앞서 김부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재명 후보에 대한 글을 수차례 게재한 바 있다.

김부선은 지난 2010년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변호사 출신으로 피부가 깨끗하며 지난 지방선거에 당선된 정치인과 데이트와 잠자리를 즐겼다"고 폭로했다.

이어 "분명 총각이라고 말했는데 처자식 달린 유부남이었다. 끝까지 말하지 않으면 너무 억울해서 말하게 됐다"며 "그래도 실명을 거론하지는 말라. 그가 가진 권력으로 나를 괴롭힐 수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2016년에는 다시 자신의 SNS에 "이재명 변호사님. 아이 아빠 상대로 위자료, 유산, 양육비 모두 받아준다고 하더니 어느 날 행방불명이 됐다. 덕분에 쫄쫄 굶고 있다. 왜 거짓 약속을 했나. 당신은 아주 무책임한 변호사"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이 이혼한 남편에게 딸 양육비를 받는 문제를 상담해 준 적은 있으나 부적절한 사이는 아니었다"고 해명했지만, 김부선은 다시 "성남에서 총각 행세하는 61년생 정치인 부끄럽고 미안하지도 않냐"는 글을 올리며 반박했다.

이재명 후보도 "이 분이 대마를 좋아하시지 아마. 요즘도 많이 하시나? 구체적으로 지적하면 법정에서 진위를 한 번 가려볼 수 있을 텐데"라고 받아치는 등 설전이 계속됐고, 커지는 논란 속 결국 김부선이 "소란이 일어나서 당혹스럽다. 이재명 시장에게 미안하다. 이재명 시장과는 이런 일 외엔 아무 관계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논란이 재조명되는 상황 속, 김부선은 아무런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 30일 오전 김부선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전화기가 꺼져 있는 상황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