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3 00: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헤드샷' 최재훈, 다행히 경미한 어지럼증…안정 취하는 중

기사입력 2018.05.23 19:27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 최재훈이 헤드샷을 맞고 교체됐다. 다행히 심각한 부상이 아니라 가슴을 쓸어내린 한화다.

최재훈은 2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과 한화의 시즌 5차전 경기에서 포수 및 9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최재훈은 팀이 2-1로 앞선 2회 2사 주자 3루 상황 자신의 첫 타석에 들어섰다. 그러나 두산 선발 이영하가 던진 4구에 머리를 맞았고, 쓰러져 고통을 호소했다. 결국 최재훈은 지성준으로 교체됐다. 헤드샷을 던진 이영하는 자동 퇴장 조치 됐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최재훈은 경미한 어지럼증과 목 부분 근육 경직으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 됐다.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 상태가 심각하지 않아 일단 상태를 지켜보고 병원 이동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