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4-03 13: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3⅔이닝 6실점' 후랭코프, 시즌 최소 이닝 최다 실점 강판

기사입력 2018.05.22 15:28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두산 베어스 세스 후랭코프가 최소 이닝, 최다 실점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후랭코프는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시즌 4차전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앞선 9경기에 나와 패전 없이 6연승을 기록하고 있던 후랭코프는 이날 3⅔이닝 8피안타(2홈런) 2볼넷 2탈삼진 6실점으로 시즌 첫 패전 위기에 몰렸다.

1회 이용규 삼진, 정근우 좌익수 뜬공, 송광민 유격수 땅볼로 깔끔하게 삼자범퇴로 경기를 시작한 후랭코프는 2회 선두 호잉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김태균에게 병살타를 이끌어내고 2아웃을 잡았다. 이후 이성열에게도 안타를 허용했으나 하주석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1-0으로 앞선 3회 야수의 실책이 겹치면서 1-1 동점을 허용했고, 2사 3루 상황에서 송광민의 안타로 1-2로 역전을 당했다. 계속해 호잉과 김태균에게 백투백을 맞으면서 3점을 더 잃었다. 후랭코프는 이성열을 2루수 직선타로 잡고서야 3회를 끝냈다.

4회 올라온 후랭코프는 하주석 유격수 땅볼 후 최진행에게 볼넷, 최재훈에게 우전안타를 맞으면서 1·3루 위기에 몰렸다. 그리고 이용규의 번트가 수비 방해가 되면서 아웃시켰지만 정근우에게 안타를 허용, 결국 한 점을 더 잃고 마운드를 현도훈에게 넘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