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3 00: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기름진 멜로' 이준호·정려원, 잊을 수 없는 첫 만남…시선강탈

기사입력 2018.04.30 08:39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기름진 멜로’ 이준호와 정려원은 첫 만남부터 남다르다.

SBS 새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배우 이준호와 정려원의 특별한 첫 만남이 담긴 스틸컷을 30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준호와 정려원은 미용실에 나란히 앉아 있다. 하얀 드레스를 입은 정려원은 설렘으로 가득한 모습. 그 옆에는 예복 차림의 이준호가 무뚝뚝하게 자리하고 있다.

언뜻 커플처럼 보이지만, 두 사람은 미용실에서 처음 만난 사이. 앞만 보고 있는 이들의 모습에서 어색함이 느껴진다.

이런 분위기는 순식간에 화끈하게 돌변한다. 여자친구에게 키스하는 이준호의 모습이 포착된 것. 이를 목격한 정려원은 화들짝 놀라며 입을 막고 있다. 당황해하면서도 시선을 떼지 못하는 정려원의 모습이, 그녀의 엉뚱하고도 귀여운 반응이 유쾌함을 자아낸다. 반면 주변과는 상관없이 애틋함을 연출하는 이준호의 모습은 어떤 상황인지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보통의 로맨스 드라마 주인공들의 첫 만남과는 사뭇 다른 이들의 독특한 만남이 흥미로움을 선사한다. 정려원에게 잊지 못할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준호. 두 사람의 첫 만남에선 도대체 어떤 일이 있던 것일까. 또 예사롭지 않게 처음 만난 두 사람이 어떻게 인연을 이어갈지, 어떤 이유로 만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기름진 멜로’에서 이준호는 최고의 호텔 중식당 셰프에서 다 망해가는 동네 중국집 주방으로 추락하는 서풍 역을 맡았다. 정려원은 파산한 재벌가의 딸 단새우 역으로 분해,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펼칠 예정이다.

‘파스타’, ‘미스코리아’, ‘질투의 화신’ 등을 집필한 서숙향 작가와 ‘수상한 파트너’에서 신선한 연출을 보여준 박선호 감독이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5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lyy@xportsnews.com / 사진=SM C&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