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7 14: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메가박스, 영화관람료 조정…27일부터 일반시간대 1천원 인상

기사입력 2018.04.17 17:24 / 기사수정 2018.04.17 17:2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27일부터 영화관람료를 조정한다.

이에 따라 성인 일반 시간대(13시~23시 전) 관람료가 기존 대비 1천원 인상된다. MX관, 컴포트관에도 조정된 관람료가 적용되지만, 더 부티크, 더 부티크 스위트, 키즈관, 발코니석 등의 특별관은 기존 요금과 동일하다.

이외에도 매주 화요일 오픈부터 14시까지 메가박스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6천원에 관람할 수 있는 '마티네 요금제'와 어린이와 청소년, 만 65세 이상 경로자, 장애인, 국가 유공자 등에게 적용되는 우대 요금,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 등도 종전과 변동이 없다.

메가박스는 영화 관람료 조정과 함께 기존 일반 시간대(11시~23시 전)를 브런치 시간대(10시~13시)와 일반 시간대(13시~23시)로 세분화했다.

특히 이번에 신설된 '브런치 시간대'는 일반 시간대보다 최대 2천원까지 할인된 가격으로 영화를 제공해 관람료 조정으로 인한 관객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각종 관리비 및 임대료 등의 인상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는 상황에서 불가피하게 영화관람료를 조정하게 됐다. 이를 통해 관람 환경의 개선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메가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