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1-14 0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엑's 이슈] '와이키키' 정인선♥이이경, 실제 사랑 감쪽같이 숨긴 열연

기사입력 2018.04.17 14:53 / 기사수정 2018.04.17 14:56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는 김정현과 정인선, 이이경과 고원희가 러브라인을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진짜' 사랑의 화살은 엇갈리고 있었다. 17일 이이경과 정인선의 소속사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갖고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드라마 촬영 전부터 1년째 교제해온 게 맞다"고 전했다. 정인선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맞다"며 "시작하는 단계인 만큼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영화감독을 꿈꾸는 동구(김정현 분), 생계형 배우 준기(이이경), 프리랜서 작가 두식(손승원)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를 운영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을 담은 청춘 드라마다. 정인선은 와이키키에 불시착한 싱글맘 윤아 역을 맡았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배우들은 모두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됐다. 정인선과 이이경은 교제 이후 같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면서, 드라마를 위해 주변에 연인 관계임을 밝히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드라마 시청자들은 실제 연인과 함께 출연하면서도 연기에 몰입한 배우들의 열정에 놀라고 감탄하고 있다. 특히 정인선은 김정현과 박력 키스신이 화제가 되기도 했고, 싱글맘인 윤아를 연기하며 망가지는 연기도 많았다. 이이경 역시 몸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했다.

이렇게 작품과는 다른 실제 러브라인이 밝혀지면서, 이날 종영하는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결말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과연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좌충우돌 청춘들은 어떤 모습으로 작별을 고할지 궁금하다.

ly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