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9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포인트:톡] 샘 오취리 "목욕탕가면 사람들 눈 돌아가" 19금 자부심

기사입력 2018.04.05 14:33 / 기사수정 2018.04.05 14:3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해피투게더3’에서 샘오취리가 남다른 피지컬(?)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KBS 2TV ‘해피투게더3’의 5일 방송은 ‘어서와 해투는 처음이지’ 특집 단독으로 꾸며진다. 뼛속까지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한국인과 외국인인 샘오취리-아비가일-한현민-세븐틴 버논-스잘이 출연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게스트들은 한국 생활 중 불편했던 경험담들을 꺼냈다. 샘오취리는 대중 목욕탕에서 벌어진 일화를 공개했는데 “옷을 벗자마자 거기 계신 분들이 다 저를 쳐다보더라”며 외국인의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나 정작 샘오취리의 표정에서는 묘한 자신감이 묻어나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샘오취리는 “사람들 눈이 밑으로 가더라. 한 꼬마는 아빠와 같이 있었는데 너무 놀라면서 아빠 보고 저를 보더라”라며 본인의 신체조건에 대한 자부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이에 남자 출연진들은 “과장이 심하다”며 일제히 야유를 쏟아내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그런가 하면 한현민은 샘오취리의 목욕탕 스토리를 이어받아 ‘찜질방’ 경험담을 공개했다. 그는 나이지리아 태생인 아버지와 찜질방에 함께 갔던 사연을 꺼내놨는데 “아빠가 돈 주고 더운 데를 왜 오냐고 (핀잔을 들었다)”고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샘오취리가 “저도 찜질방 갈 때마다 ‘여기는 가나구나’ 이 생각 많이 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그런가 하면 샘오취리와 한현민뿐만 아니라 아비가일, 버논, 스잘 역시 목욕문화부터 시작해, 다양한 한국의 문화 체험기를 생생하게 전해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