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5 10: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PO 미디어데이] '챔프전 직행' 위성우 감독 "3승으로 우승하고 싶다"

기사입력 2018.03.08 15:27


[엑스포츠뉴스 양재, 채정연 기자] 챔피언결정전으로 직행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이 3승으로 우승하고 싶은 바람을 드러냈다.

8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우리은행(위성우 감독, 박혜진) KB스타즈(안덕수 감독, 강아정) 신한은행(신기성 감독, 김단비)이 플레이오프를 앞둔 각오를 전했다.

우리은행은 정규시즌 우승으로 6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에 성공했다. 위성우 감독은 "매년 미디어데이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까 고민한다"는 말로 운을 뗀 후 "여유는 있는데, 게임 감각 부분이 걱정이 된다. 최대한 감각 유지하는 부분에 집중하겠다. KB스타즈와 신한은행이 피터지게 싸우고 우리를 만나러 왔으면 좋겠다. 3번으로 끝내는 게 목표다"고 말했다.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팀들에 비해 휴식기도 길고, 재정비를 할 여유가 충분한 우리은행이다. 박혜진 역시 체력적인 부분을 강점으로 꼽으며 "준비 기간이 긴 만큼 좋은 경기력으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올해 신한은행의 통합 6연패 대기록에 도전한다. 신한은행이 6연패를 할 당시 위 감독 역시 일원이었다. 위 감독은 "당시 기록을 세울 때 함께 했다는 것은 자랑스러운 부분이다"라면서도 "기록도 중요하지만 꼭 6연패를 해내야겠다는 생각인건 아니다. 크게 부담 갖지 않고 매 순간 최선을 다하다보면 기록은 세우게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위 감독은 이제 플레이오프 승리 팀을 기다리는 입장이다. 어느 팀이 올라온다면 수월하겠냐는 질문에 대해 "기록적으로 보면 KB스타즈가 앞선다. 하지만 신한은행의 초반 좋았던 모습이 막판 살아났다. 플레이가 어떻게 펼쳐질지는 모른다"며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이어 "어느 팀이 와도 부담스럽다. 힘을 많이 뺀 팀이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표 선수로 나선 박혜진은 "누구나 예상 가능한 대답이지만 나도 이렇게 답했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양재,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