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5 23:1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PO 미디어데이] 안덕수 "2승으로 끝" VS 신기성 "이기는데 초점" 출사표

기사입력 2018.03.08 15:11 / 기사수정 2018.03.08 15:14


[엑스포츠뉴스 양재, 채정연 기자]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하는 KB스타즈 안덕수 감독과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이 팽팽한 신경전을 펼쳤다.

8일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는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우리은행(위성우 감독, 박혜진) KB스타즈(안덕수 감독, 강아정) 신한은행(신기성 감독, 김단비)이 봄 농구를 앞두고 우승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플레이오프에서 격돌하는 팀은 정규시즌 2위인 KB스타즈와 3위인 신한은행이다. 지난해에 이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안덕수 감독은 "작년과는 다르게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 나도 두번째 미디어데이인데, 현재 선수들과 잘 해왔던 부분을 잘 추슬러 열심히 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상대인 신기성 감독도 "많은 일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해줘 고맙다. 하던대로 최선을 다해서 플레이오프를 치를 것이고, 다섯 경기를 이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안덕수 감독은 2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그는 "신한은행이 우리 팀 약점을 알고 여러 준비를 할 것이지만, 잘 준비하겠다"며 "상대가 우리의 높이를 강점으로 꼽았다. 공략당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성적에 대한 압박감을 긴장으로 바꾸어 시즌 때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신기성 감독은 "승패는 모르겠지만, 이기는 것에만 신경 쓴다. 2-0으로 이기는 게 체력적으로 편하다고 하지만, 내 경험상 꼭 그렇지는 않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올라가는 것에만 초점을 맞추겠다. KB스타즈가 우리와 비교했을 때 높이가 좋다. 전력도 앞섰지만, 우리도 강점이 있기 때문에 선수들이 뭉쳐서 강점만 잘 살린다면 승산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랜지션과 스피드가 본래 신한은행의 강점이지만, 그 외의 측면들도 살리겠다는 계산이다.

정규시즌 우승으로 챔피언 결정전에 먼저 진출한 위성우 감독은 "매번 이 자리에서 이야기 하지만 두 팀이 피터지게 싸우고 올라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두 팀 중 어느 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원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기록 부문에서는 KB스타즈가 앞서지면 막상 경기는 예상하기 어렵다. 두 팀 다 까다로운 상대"라고 답했다.

각자 팀에서 잘해줬으면 하는 선수로는 안 감독은 김민정, 신 감독은 카일라 쏜튼, 위 감독은 최은실을 선정했다. 식스맨의 활약을 바란 것은 모든 감독들의 공통 바람이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양재,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