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2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종합] "고마웠어"…故 종현 발인, 유족·샤이니·동료 오열 속 이별

기사입력 2017.12.21 08:37 / 기사수정 2017.12.21 09:1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샤이니 멤버 고(故) 종현(본명 김종현, 향년 27세)이 세상과 작별했다.

종현의 발인식은 21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이날 발인식에는 유족과 장례식동안 상주를 맡았던 샤이니 멤버 김기범(키), 이진기(온유), 최민호(민호), 이태민(태민)을 비롯해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연예계 동료들이 참석해 종현과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이날 발인은 예정 시간보다 조금 이른, 오전 8시 51분에 시작됐다. 샤이니 민호와 종현의 친누나가 고인의 영정 사진을 들고 나왔다. 샤이니 다른 멤버들은 뒤에 서서 침통한 표정을 지었다.

슈퍼주니어 이특과 은혁, 예성, 동해가 운구했으며, 발인이 진행되는 동안 찬송가가 계속 연주됐다. 운구함이 나오자 팬들은 오열했다. 고인과 가족들이 탄 운구차가 떠났음에도 팬들은 아직도 황망하다는 듯 장례식장을 떠나지 못한 채 눈물을 흘렸다.

종현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장지는 비공개.

고인이 세상을 떠난 뒤 공개된 유서에는 생전 괴로웠던 심경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안타까움을 더했다. 종현은 유서를 통해 "난 속에서부터 고장났다. 천천히 날 갉아먹던 우울은 결국 날 집어삼켰고 난 그걸 이길 수 없었다. 나는 날 미워했다. 끊기는 기억을 붙들고 아무리 정신차리라고 소리쳐봐도 답은 없었다. 막히는 숨을 틔어줄 수 없다면 차라리 멈추는게 나아"라며 괴로워했다. 

또 "난 오롯이 혼자였다. 끝낸다는 말은 쉽다. 끝내기는 어렵다. 그 어려움에 여지껏 살았다. 도망치고 싶은거라 했다"고 호소하며 "그냥 수고했다고 해줘. 이만하면 잘했다고. 고생했다고 해줘. 웃지는 못하더라도 탓하며 보내진 말아줘. 수고했어. 정말 고생했어"라고 꺼내기 힘들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2005년 청소년 가요제에서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에게 캐스팅돼 연습생으로 발탁된 종현은 3년 동안의 연습기간을 거쳐 2008년 5월 샤이니의 메인보컬로 데뷔했다. 데뷔곡 '누난 너무 예뻐'를 비롯해 '산소 같은 너', '링딩동', '루시퍼', '셜록', '에브리바디', '뷰' 등을 히트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솔로로도 활발히 활동한 종현은 다수의 자작곡을 발매하고, 다른 아티스트에게 곡을 선물하기도 하며 싱어송라이터로서의 역량을 인정받기도 했다. 최근 서울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개최된 단독 콘서트 '인스파이어드'는 고인의 마지막 무대가 됐다.


※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을 통해 전화 상담이 가능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서예진,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