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21 00: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롯데, 레일리-번즈와 재계약 완료…린드블럼 협상중

기사입력 2017.11.30 11:41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30일 투수 브룩스 레일리, 내야수 앤디 번즈와의 2018시즌 재계약을 완료했다.

레일리는 17시즌 대비 37.6% 인상된 총액117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레일리는 올 시즌 30경기에 나와 187⅓이닝을 소화하며 13승 7패 평균자책점 3.80을 기록했다. 특히 후반기에 10연승을 거두는 등 빼어난 활약을 거두며 팀의 반등을 이끌었다. 

레일리는 계약 후 "롯데에서 네 번째 시즌을 맞이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올해 우리는 멋진 시즌을 보냈고 팬들이 보내준 성원을 잊을 수 없다. 2018시즌 우승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내 역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번즈는 17시즌 대비 12.3% 인상된 총액73만 달러에 계약했다. 번즈는 올 시즌 116경기에 출장해 타율 3할3리, 128안타, 15홈런, 57타점을 기록했다. 주로 2루수로 출장한 번즈는 뛰어난 순발력을 바탕으로 한 견고한 수비로 내야에 안정감을 제공했다. 

번즈는 "다음 시즌에도 롯데에서 뛸 수 있어서 매우 감사하고 행복하다. 우리 팀은 정말 멋진 팀이며 최고의 팬과 함께 하고 있다. 내년 시즌에는 우승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한편, 롯데는 12월 1일자로 조쉬 린드블럼의 보류 제외를 KBO에 요청했고 이와 별개로 재계약 협상은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