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4 20: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스' 김부선 "관리소장 급소 가격 소문 억울, 끊었던 담배 피워" 눈물

기사입력 2017.11.22 23:37 / 기사수정 2017.11.22 23:39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배우 김부선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2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무사방송기원 특집'에는 김부선, 노을 강균성, 사유리. 조영구가 게스트로 출연했고, 스페셜 MC로는 차태현이 자리했다.

이날 김부선은 "3년 내내 경찰서, 검찰청 등을 내 집 드나들듯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난생 처음 동대표가 됐다. 아파트 관리비는 쓴 만큼만 내야 한다. 그런데 관리소장이 만져서는 안되는 서류를 만지는 것을 봤다. 그래서 경찰서에 증거로 제출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또 "서류를 주머니에 넣고 도망가길래 주머니에 손을 넣었다. 그런데 '김부선 관리소장 급소 가격'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4개월만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는데 그 동안 난 술을 배웠다. 끊었던 담배도 피우고 있다"고 털어놨다.

특히 "낭심이 대체 뭐냐. 소송을 너무 많이 당해 나도 억울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won@xportsnews.com / 사진=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