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6 17: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헤이즈 극찬 파티"…'최파타' 박진영X최화정의 끊이지 않는 수다(종합)

기사입력 2017.10.16 12:53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과 방송인 최화정, 청취자들의 '수다 파티'가 개최됐다.

16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박진영이 출연했다.

우선 박진영은 약 5년만에 '최파타'에 발걸음했다고 입을 열었다. 과거 영화 출연 당시 홍보를 위해서 출연한 후 오랜만에 게스트로 등장한 것.

박진영은 "과거 최화정과 신나게 어울려 다녔다. 누나와 나는 대화가 왜 이렇게 끊기지 않는지 모르겠다. 난 사실 남자와 이야기를 잘 못한다. 남자들은 투박하고 둔하다. 그래서 누나들과 대화가 잘 되는 편"이라며 최화정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마치 사석에서 만난 듯 자연스러운 수다를 이어 나갔다.

이날 박진영은 방금 발표된 신곡 '후회해'에 대해 소개했다.

박진영은 "원래 발라드와 댄스곡이 나올 예정이다. 그래서 이번 곡이 중요하다. 댄스곡은 12월초에 나오는데 너무 실험적이다. 이번 대중적인 발라드가 잘 돼야 나중에 댄스곡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헤이즈와의 듀엣 호흡에 대해서는 "헤이즈가 과거 SBS '파티피플' 초대 가수로 나왔었다. 그 가사에 맞는 표정과 목소리로 노래하더라. 가창력은 두번째다. 얼마나 진심으로 그 얘기를 들려주느냐를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그렇게 몰입하는 친구를 오랜만에 봤다. 그 친구 노래하는 모습이 계속 생각나더라. 방송 끝난 후 연락처를 주고 받았다. '혹시 노래 하나 보내봐도 되겠냐'라고 연락했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박진영은 "노래를 잘하는 사람을 찾은게 아니라, 가사를 잘 이해하는 사람을 원했다. 그런데 헤이즈가 가사를 보고 엉엉 울었다더라. 내가 무슨 마음으로 썼는지 알아듣더라. 자기가 회사에 얘기를 했다. 집중력도 놀랍고, 자기가 연예인인지도 모르는 순수한 친구다. 아직까지 자기 고향에 있을 때 그 마음으로 그대로 하더라. 때가 묻지 않았다. '달려라 하니'처럼 씩씩하다"라고 극찬했다.

여기에 최화정 역시 헤이즈와의 일화를 덧붙이며 끊이지 않는 대화를 펼쳤다.

박진영과 헤이즈는 음악방송 출연 스케줄을 논의 중이다. 그는 "나는 시간이 되는데 헤이즈가 너무 바쁘다. 쉬는 날이 하루도 없다"며 아쉬움을 표현했다.

박진영은 하림과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도 밝혔으며 JYP 내 최고 춤꾼은 2PM 우영으로 선정했다. 박진영은 이들을 헤이즈만큼 애정하는 가수라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청취자들은 박진영의 발라드는 '믿고 듣는다'는 반응을 보냈다. 이와 관련, 박진영은 "발라드를 타이틀곡으로 나온건 24년만에 처음이다. 사실 시청자분들이 큰 용기를 주셨다. 내가 만들어놓은 발라드를 많은 후배들이 불러주더라. 그래서 용기가 났다"고 말했다.

박진영은 '후회해'를 수지에게 가장 먼저 들려줬다고. 수지 역시 "너무 잘될 것"이라고 칭찬했다는 후문이다. 

박진영은 여전히 춤 연습을 하고 열심히 자기관리를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계속 연습하면 춤이 늘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60살때 가장 춤을 잘 추게 되고, 그 후부터는 라면도 먹고 마음대로 살 것이다. 13년만 더 이렇게 살겠다"라고 털어놨다.

박진영은 JYP 엔터테인먼트의 수장으로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든 결정권을 갖고 있는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애플사를 본 후 JYP가 내가 없어도 좋은 회사로 남을 수 있게 하려고 대대적으로 구조를 바꿨다. 예산이나 노래 출시와 같은 부분은 내 손을 떠났다. 의결권 하나만 가지고 있다. 내가 만든 회사인데, 내가 만든 곡을 거절당할 때는 좀 화가 나기도 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진영은 이날 헤이즈와의 발라드 듀엣곡 '후회해'를 발매했다. 이어 오는 12월 8일~10일 총 3일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을 시작으로 브랜드 콘서트 '2017 박진영 나쁜파티 BLUE & RED'의 전국투어를 개최한다.

won@xportsnews.com / 사진=SBS 파워FM 보이는 라디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