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7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테너 김재형, 프랑스서 폭행 혐의로 벌금…오페라 공연도 중단

기사입력 2017.03.24 06:47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유명 테너 김재형이 프랑스에서 여성 폭행 혐의로 벌금 및 집행유예 판결을 받았다. 

지난 22일 프랑스 툴루즈 법원은 김재형에 집행유예 8개월과 벌금 8000유로를 선고했다. 

그는 지난 20일 밤 호텔에서 함께 있던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김재형은 당시 약간의 술을 마신 뒤 여성 동료와 언쟁을 벌이던 중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재형은 툴루즈 국립오페라극장에서 지난 10일 개막한 베르디의 '에르나니'를 공연 중이었던 그는 이날 구금으로 인해 21일 공연이 취소되기도 했다. 판결 선고 이후 김재형은 프랑스를 떠났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프랑스 뮈지크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