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9 14: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XP초점] '고등래퍼' 장용준 논란, 일반인 참가 프로의 딜레마

기사입력 2017.02.12 20:30 / 기사수정 2017.02.12 20:56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Mnet '고등래퍼'가 방송 한 회만에 참가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0일 첫 방송한 '고등래퍼'는 고교 랩 대항전이라는 기조아래 고교생 래퍼들의 패기넘치는 랩으로 주목받았다. MC로 정준하와 하하, 멘토로는 스윙스, 기리보이와 서출구, 제시, 매드클라운, 딥플로우, 양동근 등 화려한 라인업을 꾸리며 차세대 래퍼 찾기에 나섰다. 

이날 '고등래퍼' 방송은 기대이상의 랩 실력을 지닌 참가자들로 후끈 달아올랐다. 하지만 멘토들의 호평을 받으며 상위권으로 지역 대표에 선발된 장용준이 문제가 됐다. 

장용준은 세인트폴 국제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랩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내며 좋은 무대로 주목을 받았으나 방송 직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지에 그가 조건만남을 시도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비롯한 갖가지 폭로글들이 게시되기 시작하며 논란이 불거졌다.

게다가 과거 장제원 바른정당 의원이 올렸던 사진과 나이, 이름 등을 토대로 그가 장제원 의원의 아들임이 밝혀진 뒤 후폭풍도 상당했다. 장제원 의원은 SNS를 통해 자신의 사과문을 게시하는 것은 물론, 바른정당 대변인직까지 사퇴하는 등 나름의 강수를 뒀으나 여론이 식지 않았다. 결국 장제원 의원은 악성댓글로 인해 소통이 어렵다고 판단, SNS를 폐쇄하는데 이르렀다. 

일반인 참가 프로그램은 숨겨진 원석들을 발굴해 선보이며 참신한 재미를 선사한다. 일반인들이 전하는 반전과 재미, 감동은 짜여진 각본이나 만들어진 것이 아니기에 더욱 지지를 받는다. '슈퍼스타K'이후로 숱한 오디션 프로그램과 일반인 참가 프로그램들은 그러한 강점 속에 명맥을 이어왔다. 

그러나 그만큼 논란도 항상 따라왔다. 참가자들의 이른바 '일진설'을 비롯한 논란은 오디션 관련 프로그램의 단골 소재나 다름 없었다. '고등래퍼' 또한 방송 전 제작발표회에서 해당 부분에 대한 물음표가 떴었다.

이와 관련해 고익조CP는 "참가자들의 과거가 어땠는지 뒷조사를 하지는 않았지만, 우리가 만나 확인해본 아이들은 실수는 했었을 수도 있으나 지금 나이가 들어 자기가 실수했던 부분에 대해 반성을 하고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면 큰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만나본 결과 그런 인성적인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는 친구는 없었다"고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그런 그의 낙관에도 불구하고 1회 만에 출연자의 자질 논란이 빚어지며 곤혹스럽게 됐다. 

그의 말대로 프로그램이 일일이 참가자들의 뒷조사를 하고 출연시킬 수는 없는 노릇. 다만 논란이 일어난 뒤 후속 대처가 다소 늦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 '고등래퍼'측은 이와 관련해 확인 중이라는 답변을 전했다. 주말이기에 당장 이와 관련해 입장을 내놓기 어려울 수 있으나, 앞으로의 '고등래퍼'를 위해서는 방영 초기인 만큼 더욱 더 발빠른 진화가 필요한 것은 아닐까.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Mnet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