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3 07: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O4] '허프 카드 실패' LG, 어긋난 마산행 시나리오

기사입력 2016.10.25 22:30


[엑스포츠뉴스 잠실,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가 에이스 데이비드 허프(32) 카드까지 꺼내들며 배수의 진을 쳤지만, 오히려 그 카드가 패착이 되고말았다.

LG는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에서 3-8로 패했다. 1차전과 2차전을 모두 NC에게 내주며 벼랑 끝에 몰렸던 LG는 3차전을 극적으로 잡고 기사회생했지만 이날 패배로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시작했던 가을야구의 여정을 마감해야 했다.

마산에서 열렸던 1차전과 2차전을 허무하게 NC에게 내줬던 LG는 홈 잠실로 올라와 3차전에서 연장 끝 양석환의 대타 끝내기 안타로 어렵사리 승리를 챙기고 기사회생에 성공했다. 승리가 절실했던 LG는 승부가 길어지자 1차전 선발이었던 헨리 소사를 불펜으로 투입하는 강수를 뒀고, 맞아떨어지면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소사로 3차전에서 톡톡한 재미를 봤던 LG는 4차전에서도 선발투수의 구원 등판 강수를 뒀다. LG는 우규민이 4⅓이닝 1실점을 한 뒤 5회초 손시헌에게 안타를 허용하자 곧바로 허프를 투입했다. 허프는 이후 김성욱과 박민우를 투수 땅볼로 처리하고 이닝을 종료시켰다.

6회도 깔끔했다. 이종욱 유격수 땅볼, 나성범 삼진 뒤 에릭 테임즈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지만 이호준을 삼진으로 돌려세우면서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허프는 7회부터 NC 타자들에게 공략을 당하며 홈런으로만 3실점을 하면서 리드를 NC에 내줘야했다.

7회초 선두 박석민은 허프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기록했다. 허프는 선발 등판했던 지난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도 박석민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면서 패전 투수가 됐었다. 이번에도 박석민이 허프의 발목을 잡았다. 이후 허프는 김태군을 볼넷으로 내보냈고, 김성욱에게 또다시 홈런을 맞으면서 두 점을 더 실점했다.

LG는 허프 투입으로 뒷문을 단단히 막고 점수를 추가해 승리, 5차전으로 향하는 '마산행 시나리오'를 그렸지만, 결국 허프라는 강수가 악수가 되고 말았다. 와일드카드 결정전부터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까지 팀을 위해 헌신했던 허프였지만 이날 투구는 결국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