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4 19: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코빅' PD "장동민 이혼가정 조롱 발언 제작진 잘못… 코너 존폐여부 논의"

기사입력 2016.04.06 16:06


[엑스포츠뉴스=전아람 기자] tvN '코미디 빅리그' 연출을 맡고 있는 박성재 PD가 개그맨 장동민이 '이혼가정 조롱 논란'과 '아동 성추행 미화 논란'에 휩싸인 것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박성재 PD는 6일 엑스포츠뉴스에 "코너 중 한 장동민의 발언은 장동민 잘못이 아닌 제작진 잘못이다. 해당 발언에 대해 깊이 고민하지 못한 것은 100% 우리 잘못이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충청도 할머니들이 그렇게 이야기 하는 부분을 보여드린 건데 이게 누군가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는 걸 깊이 생각하지 못한 것은 제작진 실수다"며 "이는 장동민의 개인 발언이 아닌 극에서 나온 발언이다. 우리가 장동민에게 그렇게 연기하길 요구했던 것이고, 장동민은 우리가 짠 것을 연기한 것 뿐이다"고 모두 제작진의 실수임을 인정했다.

또 박PD는 "앞으로 코너를 만들 때 더욱 신중을 기할 예정"이라며 "'충청도의 힘' 프로그램 존폐여부는 논의해봐야 할 부분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장동민은 지난 3일 방송된 '코미디 빅리그' 새 코너 '충청도의 힘'에서 이혼가정 아동으로 설정된 개그맨 양배차에게 "오늘 며칠이냐? 쟤네 아버지가 양육비 보냈나 보다"라는 발언을 하는가 하면 "넌 생일 때 선물을 양쪽에서 받잖아"라는 등의 발언을 해 아동가정 조롱 논란에 휩싸였다.

뿐만 아니라 할머니 역으로 등장하는 황제성 앞에서 성기를 보여주는 등의 설정으로 아동 성추행 미화 논란까지 불거졌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