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0 06: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아델, "출산 후 턱수염이 자란다" 깜짝 고백

기사입력 2016.03.28 09:13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팝스타 아델이 첫 아이 출산 후 턱수염이 자란다고 깜짝 고백했다.
 
영국 일간지 미러의 27일(이하 현지시각) 보도에 따르면 아델은 이날 영국 글라스고에서 열린 자신의 콘서트 중 "농담이 아니라 난 턱수염이 자란다"고 말했다.
 
아델은 임신 이후 얼굴에서 턱수염이 자라고 있으며, 심지어 그녀는 턱수염에 '래리'라는 별명을 붙여서 애지중지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임신 후 호르몬 이상으로 인해 턱수염이 자라게 됐다고 말한 그녀는 "어젯밤에도 (턱수염을) 뽑고 왔다"고 덧붙였다. 아델은 지난 2011년 첫 아들 안젤로를 출산했다.

fender@xportsnews.com 사진=  APFBB/NEWS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