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0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오인혜 "선입견 답답…슬럼프 왔었다" [화보]

기사입력 2016.03.03 11:08




[엑스포츠뉴스=김현정 기자] 배우 오인혜가 공백기가 길었던 이유를 털어놓았다.
 
오인혜는 매거진 GanGee(간지) 3월호에서 보이시와 섹시를 넘나드는 매력을 발산했다.
 
오인혜는 이어진 인터뷰에서 "시나리오는 지속적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그간 연기했던 캐릭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장르의 작품들이었다. 계속해서 비슷한 이미지를 연기했고 결국 선입견을 심어드린 것 같아 답답했다. 좋은 작품을 찾다보니 시간이 이렇게나 흘렀다"고 설명했다.
 
오인혜는 "기다림이 길어지다보니 지치더라. 그러다보니 슬럼프가 왔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러던 중 혼자 영화관에서 '무뢰한'을 봤다. 전도연 선배님 연기를 보면서'연기 관두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했다. 답이 나오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인혜는 "연기에 대한 생각이 깊어지니 '즐기지 못하고 있다'는 마음이 들었다. 조급함 탓에 작품을 선택하는데 있어서 심도있게 결정하지 못한 부분도 있다. 여유를 가질 생각이다. 결혼을 하고 나이가 들어서도 보는 분들이 편안하게 생각해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바랐다.
 
오인혜는 다음달 중순 방송되는 중국 '우한 TV' 채널 '타오한궈(淘韩国:한국에서 찾는다. CP 유성원)' 프로그램 녹화를 진행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간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