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2 2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메시 발롱도르에 호날두 동상 '페인트 낙서' 수모

기사입력 2016.01.13 11:48



[엑스포츠뉴스=조용운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1,레알마드리드)의 자존심이 땅에 떨어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발롱도르 수상 실패에 이어 자신의 동상마저 라이벌인 리오넬 메시(29,FC바르셀로나)의 이름으로 더럽혀졌다.

'미러' 등 복수의 외신은 13일(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포르투갈 마데이라섬에 세워진 호날두의 동상에 붉은색 페인트로 MESSI와 그의 등번호를 뜻하는 10이 쓰인 낙서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롱도르 시상식이 끝나자마자 그의 안티팬이 조롱하기 위해 낙서를 한 것으로 보인다. 

호날두는 지난 12일 열린 FIFA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아쉽게 3연패에 실패했다. 호날두는 각국 대표팀 감독과 주장, 기자단의 투표 결과 27.76%의 지지를 받았지만 41.33%를 받은 메시에게 크게 뒤졌다.  

호날두 동상은 지난 2014년 12월 마데이라섬에 자신의 박물관 건립과 함께 세워졌다. 그러나 불과 1년 만에 메시 이름으로 뒤덮이면서 영광이 얼룩지게 됐다.

puyol@xportsnews.com / 사진 ⓒ 미러 홈페이지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