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2 0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타히티 지수, 스폰서 제안 폭로 "불쾌하다" 돌직구

기사입력 2016.01.11 10:35


[엑스포츠뉴스=정지원 기자] 그룹 타히티 지수가 SNS를 통해 스폰서 제안을 받은 사실을 폭로하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지수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메시지 굉장히 불쾌합니다. 여러 번 이런 메시지를 보내시는데 하지마세요. 기분이 안 좋네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SNS를 캡처한 사진을 게재했다.
 
자신을 스폰서 브로커라 밝힌 A씨는 타히티 지수에게 스폰서를 제안하며 "멤버쉽으로 운영하는 모임의 손님이 당신을 만나고 싶어하니 연락달라. 한 타임 당 200~30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설득했다.
 
지수의 반응이 없자 A씨는 비밀보장과 페이 인상을 언급하며 수 차례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쇼핑하고 저녁 먹고 분위기만 즐기면 된다"고 제안을 거두지 않는 모습.
 
특히 A씨는 부적절한 만남을 두고 '고급 페이 아르바이트'로 포장하고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스폰서 제안'의 형체가 드러나자 네티즌들 역시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타히티 지수의 아버지는 현직 형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jeewonjeong@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타히티 지수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