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6 08: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레이양의 김구라 '대상' 민폐 현장, 사라진 '나' [움짤]

기사입력 2015.12.30 10:57 / 기사수정 2015.12.30 10:57


[엑스포츠뉴스=김경민 기자] 피트니스 모델 레이양이 방송인 김구라의 연예대상 수상 자리에서 과도한 리액션으로 대중의 지탄을 받고 있다.

김구라는 지난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에서는 '2015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품에 안았다.
 
이날 김구라의 동료 방송인들은 그의 대상 수상을 축하하기 위해 무대에 올랐고, 이중 레이양은 현수막을 펼쳐보이며 기쁨을 함께했다.
 
그러나 레이양은 현수막을 다 펼치지 않은 상황에서 카메라 앵글에 담겼다. 이에 대해 시청자들은 레이양이 화면에 잡히기 위한 고의적인 행동이 아니냐는 의견을 내놨고, 레이양의 행동은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대해 레이양 소속사 토비스미디어 관계자는 30일 엑스포츠뉴스와의 통화에서 "레이양이 경험이 없는 신인으로 시상식에 처음 참석했다. 의욕이 앞서 실수했다"고 사과했다.
 
이어 "레이양이 시상식 영상을 본 후 본의 아니게 민폐를 끼친 것을 알고 전날 밤 김구라에게 사과했다. 김구라도 '괜찮다'고 했다"고 이후 과정을 밝혔다.

하지만 영상에서 레이양은 현수막을 서서히 접는 모습 등이 포착되면서 의도한 행동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소속사의 "경험이 없다", "의욕이 앞섰다"는  변명은 의미가 없어 보인다.

fend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